•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청와대 “문 대통령, 김기식 원장 사표 수리예정”…검증책임론에는 즉답 피해

입력 2018-04-16 21:01   수정 2018-04-16 21:01

김기식 금감원장 '사의'
피감기관의 지원을 받은 외유성 해외출장 등으로 물의를 일으킨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결국 사의를 표명했다. 사진은 이날 오후 서울 마포구 저축은행중앙회에서 열린 저축은행 최고경영자 간담회를 마치고 나서는 김 원장. (연합)
문재인 대통령은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사표를 수리할 예정이라고 16일 청와대가 밝혔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저녁 브리핑을 갖고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판단을 존중한다”며 “문 대통령은 선관위의 판단 직후 사의를 표명한 김 원장의 사표를 수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앞서 선관위는 김 원장을 둘러싼 비위 의혹에 대해 위법하다는 판단을 내놓았고, 선관위의 발표 직후 김 원장은 문 대통령에게 사의를 표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김 원장의 사표 수리 시점에 대해 질문 받고 “지금 당장은 수리할 예정이 아니라”고 답했다.

이어 두 차례에 걸쳐 검증했던 민정수석실에 책임론을 묻는 질문에 이 관계자는 “처음 문제가 된 부분은 해외출장건이다. 해외출장건에 대해서는 민정수석실에서 인식을 했었고, 그 부분에 대해서는 적법하다는 입장”이라며 “후원금 문제는 선관위의 판단을 고려했고, 선관위의 (위법하다는)판단을 존중한 것이다”라고 말했다.

후원금 문제에 대해서는 민정수석실이 인지하지 못했냐는 질의에 “후원금부분은 검증 내용에 포함되지 않았다”고 답변했다.

향후 자료가 없거나 검증 내용이 없다면 민정수석실에 면죄부가 주어지는 것이냐는 질의에는 “그 부분은 자료가 왜 안가지고 있었는지 좀 더 파악을 해보겠다”며 즉답을 피했다.

선관위는 이날 김 원장의 이른바 ‘5000만원 셀프 후원’ 의혹과 관련해 위법하다는 판단을 내린 바 있다.
한장희 기자 mr.han777@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

브릿지경제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