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김 원장 사임에 방황하는 금감원…금융개혁도 ‘제자리 걸음’

입력 2018-04-16 22:26   수정 2018-04-16 22:26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취임 후 2주 만에 외유 및 후원금 문제로 물러나면서 금융당국의 위신도 바닥에 떨어졌다. 당분간 정부에서 추진하고 있는 금융개혁도 동력을 잃을 것이란 전망이 지배적이다.

16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청와대에서 의뢰한 김 원장의 셀프 후원 및 외유에 대해 위법이라는 판단을 내렸다. 이에 김 원장은 즉각 사의를 표했고 문 대통령 역시 사표를 수리하기로 결정했다. 당분간 금감원장의 직무 대행은 유광열 수석부원장이 대신할 계획이다.

김 원장의 사표가 수리될 경우 금감원은 한달만에 수장 두명이 바뀌는 사상 초유의 사태를 맡게 됐다. 특히 두 원장 모두 각종 비리 의혹으로 중도 퇴진했다는 점에서 금감원의 신뢰가 바닥에 떨어졌다는 평가다.



지난해 취임했던 최흥식 전 금감원장은 2013년 하나금융지주 사장으로 재직하던 시절 채용 특혜 논란이 불거지면서 사퇴하게 됐다. 김 원장도 의원 시절 피감기관들에 대한 비판을 서슴치 않았지만 피감기관 돈으로 해외 출장을 가거나 임기 말에 반납해야 할 후원금으로 외유를 가는 등 각종 비리 의혹이 제기되면서 사퇴에 이르게 됐다.

사상 초유의 금감원장 낙마 사태로 금감원의 신뢰가 추락하면서 당분간 정부의 금융개혁 드라이브도 어려울 것이란 전망이다. 금감원장에 대한 엄격한 인사 검증과 더불어 금융개혁에 대한 식견까지 갖추고 있는 인물을 찾는 것이 더욱 어려워졌기 때문이다.

금융권에서는 당분간 금감원장의 공백 상태가 길어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또한 두 원장의 낙마로 물리적인 인사 검증 체계가 길어질 수 있어 금감원장 내정에 상당한 시간이 소요될 예정이다.



또한 오는 25일 남북 정상회담과 5월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있는 만큼 금감원장 임명안은 뒤로 밀릴 수 있다는 분석도 힘을 얻고 있다.

이처럼 차기 금감원장 선임이 늦어지면 금감원의 각종 과제도 난항이 예상된다. 먼저 금감원이 강력하게 추진하던 금융권 채용비리 의혹이나 삼성증권 배당 사고 처리, 한국GM 사태 등을 비롯한 기업구조조정 현안의 처리가 늦어질 수 있다는 것이다.

여기에 증권업계의 숙원사업인 초대형 투자은행(IB) 인가도 더욱 불투명해졌다. 현재 초대형 IB 대상인 5개 증권사 가운데 단기금융업 인가를 받은 증권사는 한국투자증권이 유일하다.


최재영 기자 sometimes@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

브릿지경제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