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단독] MBC, ‘전참시’ 사태 고의 아닌 ‘과실’ 판명…오늘 조사 결과 발표

입력 2018-05-16 08:52   수정 2018-05-16 09:43

KakaoTalk_20180516_080137187
MBC ‘전지적 참견시점’ (사진제공=MBC)

 

세월호 희화화 논란에 휘말린 MBC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시점’(이하 전참시) 사건과 관련해 MBC는 자체 진상조사위원회에서 고의가 아닌 과실이라고 결론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MBC 관계자들에 따르면 MBC는 16일 오후 2시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 M라운진에서 진행되는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은 조사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아울러 MBC는 향후 예능본부에서 방송사고 방지 시스템을 정비한다는 방침이다. 방송사고 방지 시스템에는 세월호 영상 사용 금지 조항이 포함됐다. 또 뉴스영상은 담당CP의 허가를 얻고 사용한다.

앞서 ‘전지적 참견시점’은 출연진이 이영자가 어묵을 먹는 장면에 세월호 참사 뉴스 특보 화면을 사용해 물의를 빚었다. 논란이 커지자 MBC는 외부 전문가를 포함한 진상조사위원회를 발족해 자체 진상 규명에 들어갔다. 

 

조사위원회는 사내 구성원 5인과 외부전문가 조사위원인 오세범 변호사 등 총 6인으로 구성됐다. 오세범 변호사는 ‘민주화를 위한 변호사 모임’의 ‘세월호 참사 진상 특별위원회’ 위원을 역임한 인물로 MBC 측이 명하고 객관적인 검증을 위해 세월호 유족 측에 참여를 요청함에 따라 이번 조사에 참여하게 됐다.



MBC 관계자는 “언론에 조사결과 발표가 늦어진 것은 세월호 유족들에게 먼저 조사 보고서를 전달했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조은별 기자 mulgae@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