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야3당 개헌연대, 연내 ‘선거제도 개혁 포함 개헌’ 한목소리

입력 2018-05-16 13:39   수정 2018-05-16 14:09

12333123
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정의당은 16일 선거제도 개혁을 포함한 국회 개헌 논의를 촉구했다. 사진은 (왼쪽부터) 김동철 바른미래당·장병완 평화당·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 (연합)

 

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정의당은 16일 선거제도 개혁을 포함한 국회 개헌 논의를 촉구했다.

야3당 원내대표와 국회 헌법개정 및 정치개혁특별위원회 간사 등은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올해 안에 개헌을 성사시킬 것을 제안했다.

이들은 구체적으로 △8인 개헌협상회의 즉각 추진 △개헌 논의를 이어왔던 헌정특위를 가동 및 활동기한 연장 △연내 개헌 위한 사전조치로서의 5월 임시국회 국민투표법 개정 통과 등을 요구했다.



김동철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이 자리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성공한 대통령이 되기 위해서라도 반드시 제왕적 대통령을 청산하는 개헌을 해야 한다”며 “선거제도 개혁을 통한 다당제 시대도 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장병완 평화당 원내대표도 “민심 그대로의 의석 수 보장을 위한 선거제도 개편이 시급하다”며 “다당제의 바탕 하에서 국민의 뜻이 온전히 반영되는 정치제도의 완성을 위해 선서제도 개혁을 포함한 개헌의 불씨를 살려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는 “개헌과 선거제도 개혁은 시대의 요청이고 국민에 대한 약속”이라며 “어떤 명분으로도 이를 막아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한편 야3당은 공동으로 개헌안을 마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장 원내대표는 기자회견을 마친 후 “야3당이 합의된 개헌안이 있어 국회 개헌 논의가 시작되면 문서화해 헌정특위에 제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윤호 기자 uknow@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

브릿지경제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