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호실적에도 우는 '한화투자증권'…자본시장법 위반으로 직원 7명 제재

입력 2018-05-16 17:59   수정 2018-05-16 19:32

한화투자증권
한화투자증권이 1분기 호실적에도 불구하고 내부통제에 헛점을 드러내며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재를 받게 됐다.

16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금융감독원은 지난 9일 한화투자증권 전현직 직원 7명을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로 제재한다고 밝혔다. 제재 내용은 퇴직자 위법·부당사항(견책 상당) 및 과태료 부과 1명, 과태료 부과 6명이다.



한화투자증권의 전 차장 등 직원 7명은 지난 2012년 2월부터 2015년 6월까지 약 3년 간 본인 또는 타인 명의 계좌를 이용해 자기의 계산으로 주식을 매매했다.

또한 소속 회사에 계좌 개설 사실 및 분기별 매매명세를 통지하지 않은 사실도 적발됐다.

현행 자본시장법에 따르면 금융투자업자의 임직원은 자기의 계산으로 금융투자상품을 매매하는 경우 자기의 명의로 하나의 계좌를 이용하고 소속 회사에 계좌개설 사실을 신고해야 한다. 아울러 매매명세도 분기별로 통지해야만 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화투자증권은 3년 동안 직원들의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를 파악하지 못하고 있었다. 일각에서는 한화투자증권의 내부통제 시스템에 문제가 있는 것 아니냐는 지적까지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업계 관계자는 “3년 동안 내부 거래를 발견하지 못했다는 것은 내부통제 시스템에 문제가 있다고 볼 수 있다”고 밝혔다. 다만 그는 “차명 계좌의 경우 돈의 흐름을 파악하기 어려워 상대적으로 평가해야 하는 부분도 있다”고 덧붙였다.



하종민 기자 aidenha@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