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일자리委 “일자리대책, 민간활동 돕는 것…정부주도 아냐”

입력 2018-05-16 18:58   수정 2018-05-16 19:36

일자리위원회 1주년<YONHAP NO-4143>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는 16일 내놓은 민간일자리 창출 방안이 민간을 돕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은 이날 오후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일자리위 6차 회의가 개최된 모습. (연합)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는 16일 내놓은 민간일자리 창출 방안이 민간을 돕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일자리위 실무진들은 이날 오후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6차 회의를 마친 후 질의응답에서 이 같은 입장을 내놓았다.

이호승 일자리위 기획단장은 정부 주도 정책이 주를 이룬 배경에 대해 “창업 등 민간일자리 창출을 정부가 할 수 없는 것이고 정부는 (민간기업 활동의) 불편함을 덜어주는 것”이라며 “공공기관이나 공무원 채용을 늘리는 것 또한 민간기업의 활동을 활발히 하기 위한 것”이라고 답했다.



김규현 국토교통부 정책기획관은 “국토교통 분야 일자리 창출 방안을 보면 (공공일자리 창출 외에) 창업 관련 내용과 지역일자리 창출, 신산업 등도 있다”며 “정부는 창업에 대해서는 공간과 여건을 마련하고 운영을 도와주는 역할이고 실제로 4700여개를 조성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희망상가라고 칭하는 공공임대 상가도 청년이나 사회적기업 위주로 창업을 돕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석종훈 중소벤처기업부 창업벤처혁신실장은 “소셜벤처(사회적 가치를 추구하는 기업)의 경우 민간에서 자생적으로 일어나는 부분을 (정부 지원으로) 활발히 해 민간일자리를 늘리는 것”이라며 “소셜벤처 한 곳이 만들어지면 4개의 일자리가 만들어지고 또 사회적 가치도 창출되는데 이에 정부 지원이 마중물이 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후 정책성과에 따라 추가대책을 만들어야 하지만 창업 붐이 전국적으로 확산되도록 열기를 만드는 데 초점을 맞췄다”고 밝혔다.

김윤호 기자 uknow@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

브릿지경제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