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靑, 17일 NSC상임위 개최…北, 고위급회담 연기 배경과 북미정상회담 파장 논의

입력 2018-05-16 18:20   수정 2018-05-16 18:35

청와대는 오는 17일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 회의를 열어 북한의 남북고위급회담 연기 통보에 따른 대응 방안 등을 논의한다고 16일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에게 메시지를 보내 “내일 아침 7시 NSC 상임위 회의가 열린다”며 “이 회의는 통상 매주 목요일 오후에 열렸으나 내일은 오후에 국회 일정 등으로 장관 세 분의 참석이 어려워 아침 회의로 대체한다”고 밝혔다.

이어 김 대변인은“NSC 회의인 만큼 남북고위급회담 연기 등의 현안과 관련한 의견 교환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열릴 예정인 이번 NSC 상임위 회의에서는 고위급회담 연기를 통보한 북한의 의중과 함께 북미정상회담 등에 미칠 영향 등도 논의될 전망이다.


한장희 기자 mr.han777@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

브릿지경제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