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김세영·김효주, LPGA 마이어 클래식 시즌 첫 우승 도전…역전과 연장 패배 설욕

입력 2018-06-13 19:01   수정 2018-06-13 19:06

김세영
김세영.(AFP=연합)

‘역전의 여왕’ 김세영과 김효주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마이어 클래식(총 상금 200만 달러)에서 역전패와 연장전 패배에 대한 설욕을 벼른다.

이들 둘은 오는 15일(한국시간)부터 나흘 동안 미국 미시간 주 그랜드래피즈 인근 블라이더필드 골프장(파 72·6451야드)에서 열리는 이번 대회에 출전해 시즌 첫 승에 도전한다.



김세영은 지난 주 LPGA 투어 숍라이트 클래식에서 2타 차 단독 선두로 마지막 날 경기에 나섰지만 뒷심부족으로 역전당해 4위로 마쳐 시즌 첫 승을 놓쳤다.

김효주는 이달 초 LPGA 투어 내셔널타이틀 대회인 US 여자오픈에서 마지막 날 무서운 뒷심을 발휘 7타 차를 따라붙어 승부를 연장전까지 몰고 가는 패해 준우승을 차지했지만 올 시즌 들어 최고의 경기를 펼쳤다.

특히 이들 둘은 2015년 LPGA 투어에 데뷔했다. 김세영은 퀄리파잉스쿨을 통해, 김효주는 2014년 비회원으로 출전한 메이저대회인 에비앙 챔피언십에서 우승을 차지하면서 각각 데뷔했다.

그리고 김세영은 2015 시즌 3승을 올리며 신인상을 받았고, 2016년 2승,, 2017년에는 매치플레이에서 우승을 차지해 ‘매치 퀸’에 등극해 통산 6승을 기록 중이다. 특히 매치플레이 우승을 제외하고 올린 5승 모두를 역전우승으로 장식했다.

올 시즌 12개 대회에 출전한 김세영은 우승 없이 3개 대회에서 톱 10에 이름을 올렸고, 2개 대회에서 컷 탈락했다. 데뷔 이후 지난 시즌까지 쌓은 자신의 성적에 못 미친다.



하지만 김세영은 지난 주 숍라이트 클래식 2라운드에서 10언더파를 몰아치며 샷 감이 살아나 이번 대회에서도 상승세를 이어갈지 주목된다.

김효주
김효주.(AFP=연합)

김효주 또한 데뷔 시즌 파운더스컵에서 우승하고, 2016 시즌 개막전이었던 퓨어실크 바하마 클래식에서 우승을 차지해 통산 3승을 올리고 있다.

이후 우승이 없던 김효주는 올 시즌 9개 대회에서 3차례 컷 탈락하며 부진을 보이며 슬럼프에 빠져드는 듯 했다.

그러나 김효주는 이달 초 메이저대회 US여자오픈에서 마지막 날 무서운 집중력과 뒷심을 발휘하며 승부를 연장전가지 몰고 갔다. 비록 4번째 연장에서 패해 준우승을 차지했지만 샷 감이 살아나 부활의 신호탄을 쏘아 올리는데 성공했다. 따라서 이들이 이번 대회에서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는 이유다.

특히 김세영은 2016년 이 대회에서 우승해 2년 만에 다시 우승을 노린다. 그리고 2014년 이 대회 초대 우승자인 이미림을 비롯해 2015년 우승한 렉시 톰슨(미국), 작년대회 우승한 브룩 헨더슨(캐나다)도 대회 사상 2승째를 노린다.

올 시즌 LPGA 투어 데뷔전을 우승으로 장식한 고진영과 기아 클래식에서 우승한 지은희는 시즌 2승을 노리고, 전인지, 양희영, 유소연 등은 시즌 첫 승 사냥에 나선다.

지난 주 숍라이트 클래식에서 LPGA 투어 데뷔 첫 승을 올린 재미교포 애니 박은 2주 연속 우승에 도전한다.

애니 박은 올 시즌 투어 시드를 잃고 LPGA 2부 투어와 병행하다 지난 주 우승을 차지해 본격적으로 LPGA 투어에 나서게 됐다.

올해 US 여자오픈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시즌 2승을 올린 아리야 쭈타누깐(태국)은 LA 오픈에서 데뷔 첫 우승을 차지한 언니 모리야와 함께 지난 주 꿀맛 같은 휴식을 취하고 이번 대회에 나서 시즌 3승과 2승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오학열 골프전문기자 kungkung5@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