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선택 6.13] 잠정 투표율 60.2%… 23년 만에 60% 돌파

입력 2018-06-13 22:42   수정 2018-06-13 22:50
신문게재 2018-06-14 1면

PYH2018061307090001300
6.13 전국동시 지방선거가 실시된 13일 오전 서울 용산구 이태원초등학교 교육문화관에 마련된 투표소에서 한 유권자가 투표하고 있다.(연합)

6·13 지방선거 전국 투표율이 60%를 넘어섰다. 역대 지방선거 가운데 두 번째 높은 수치로 1995년 1회 지방선거 때 68.4%를 기록한 이후 23년 만이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13일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투표를 진행한 결과 최종 투표율이 60.2%로 잠정 집계됐다고 밝혔다. 전체 유권자 4290만7715명 가운데 2584만1740명이 투표에 참여했다.

이 같은 지방선거 투표율은 지난 2014년 6·4 지방선거 투표율 56.8%에 비해 3.4%포인트 높아진 수치다. 선관위는 작년 대선 때 보여준 국민들의 참여 열기가 이어진데다 지난 8, 9일 사전투표 투표율이 20.14%로, 전국 단위 선거로는 두 번째로 높았던 것이 본 선거 투표율을 높인 요인이었다고 분석했다.

지역별로는 전남의 투표율이 69.3%(109만 2500명)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반면 ‘이부망천’ 논란에 휩싸였던 인천은 55.3%로 17개 시·도 중 가장 낮았다.


서예진 기자 syj.0210@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

브릿지경제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