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선택 6·13] 권영진 대구시장 당선자 "與 독주 견제… 보수의 새길 열겠다"

입력 2018-06-13 23:56   수정 2018-06-13 23:59
신문게재 2018-06-14 3면

권영진 후보 대구시장 당선 확실
13일 오후 대구시 수성구 범어동 권영진 대구시장 후보 선거사무실에서 권 후보가 당선이 확실시되자 꽃다발을 들고 지지자에게 인사하고 있다. (연합)

 

권영진 자유한국당 대구시장 후보가 다시 한 번 대구 시정을 책임지게 됐다. 권 후보는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2위인 임대윤 더불어민주당 대구시장 후보를 10%포인트 내외의 표차로 누르고 대구시장 수성에 성공했다. 그는 문재인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의 맹공을 막아내면서 한국당 후보로 재선 시장에 오른 유일한 당선자가 됐다.

보수정당의 텃밭으로 불리며 무난한 선거가 될 것이라는 당초 예상과는 달리 정부·여당의 맹공은 매서웠다. 선거 일주일 전부터 시작된 여론조사 공포금지 기간에는 정치권 일각에서 대구에서 골든크로스가 일어났다는 이야기도 돌면서 위기감이 감돌기도 했다. 하지만 대구시민을 다시 한 번 권 당선자를 택했다.



권 당선자는 당선소감을 통해 “한국당이 참패한 것은 한국당의 잘못에 대해 실망한 국민의 준엄한 심판이라고 생각한다”며 “전국적으로 여당의 바람이 쓰나미처럼 밀려왔지만 그래도 TK만을 지켜주신 시·도민들께 깊이 감사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시민들께서 우리 대구를 지켜준 것은 저에게 대구의 변화와 혁신을 마무리하고 대한민국을 위해 더 큰일을 해 달라는 명령으로 받아들인다”며 “여당의 독주를 견제하고 한국당을 혁신해서 보수의 새 길을 열어가겠다”고 다짐했다.

권 당선자는 대구 청구고와 고려대 영문과를 졸업했다. 동대학에서 정치학 석·박사를 받았다. 한나라당 총재 보좌직과 서울시 정무부시장, 제18대 국회의원, 민선 6기 대구시장을 지냈다.

한장희 기자 mr.han777@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