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식약처, '발암물질 성분 포함' 고혈압 치료제 판매 중단

입력 2018-07-08 15:01   수정 2018-07-08 15:01

캡처
발암물질 성분이 함유된 고혈압 치료제 판매 중단을 알리는 안내페이지.(사진=식약처 홈페이지 캡처)
식약처가 발암물질 의심 성분이 포함된 고혈압 치료제에 대해 판매 중지 조치를 내렸다.

식약처는 7일 고혈압 치료제로 사용되는 ‘발사르탄(Valsartan)’에서 발암물질로 작용할 성분이 발견됨에 따라 해당 성분을 사용한 고혈압치료제를 판매 중단한다고 밝혔다.

중국산 ‘발사르탄’은 고혈압 치료제 원료의약품 중 하나로, 불순물로 ‘N-니트로소디메틸아민’(N-Nitrosodimethylamine, NDMA)이 확인돼 회수 중이라고 발표했다.



발사르탄은 혈관을 수축하는 호르몬을 억제해 혈압을 낮추는 성분이다. 유럽의약안전청이 중국 제지앙 화하이사에서 만든 발사르탄에서 발암의심물질이 검출됐다며, 이 원료를 사용한 고혈압약의 회수를 결정했다.

이에 식약처도 국내 허가받은 품목에 대해 잠정 판매중지와 제조·수입 중지 조치 결정을 내렸다.

식약처는 문제의 불순물 발생 원인과 발생 시기 등을 조사하고 있으며, 조사 결과에 따라 혈압약 회수·폐기 등 필요한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국내 판매가 중지된 고혈압약은 82개 제약사에서 만든 219개 품목으로 식약처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노은희 기자 selly215@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

브릿지경제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