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文정부, 인도 등 신남방정책과 신북방정책 잇는 '경제영토 확장' 빅픽처 밑그림

입력 2018-07-09 17:08   수정 2018-07-09 18:00
신문게재 2018-07-10 1면

강경화외교장관소개하는문대통령
인도를 방문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전(현지시간) 뉴델리 오베로이 호텔에서 수시마 스와라지 인도 외교장관과 만나 수행하고 있는 김경화 외교부 장관을 소개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외교장관 접견은 인도를 방문한 외국 정상이 정상회담에 앞서 외교장관과 만나는 인도 외교의 오랜 전통을 존중하는 차원에서 진행된 것이다. (연합)

 

정부는 문재인 대통령의 인도 방문을 계기로 신남방(아세안~인도)과 신북방(북한~중국~러시아) 등 ‘경제 영토’ 확장에 본격 드라이브를 걸겠다는 의지다.

9일 산업통상자원부의 한국과 인도, 러시아, 아세안 간 교역액(2017년 기준)과 한국무역협회·코트라 등의 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앞으로 정부의 신남방정책과 신북방정책 간 시너지 효과를 발휘할 경우 우리나라는 오는 2020년 인구 20억8000만명, 4조4000만 달러 규모의 거대 시장을 확보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인도의 교역규모는 200억 달러(2017년 기준)로 지난 2009년부터 연평균 6.4%의 성장세를 보였다. 이 추세대로라면 오는 2020년에는 양국 간 교역액이 360억 달러를 넘어설 것으로 전망된다. 여기에 오는 2020년 아세안과 러시아와의 교역액 목표치인 2000억 달러와 300억 달러를 합하면 총 교역액은 2660억 달러에 달할 전망이다. 신(新) 경제영토로 전혀 손색이 없는 셈이다. 지난해 한국의 대 미·중 총교역액은 3593억 달러(대미 1193억 달러, 대중 2400억 달러)였다.

이런 이유에서 지난 8일부터 인도를 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나라이자 유권자 8억명의 세계 최대 민주주의 국가인 인도와의 미래 협력에 대한 기대가 크다”며 신남방정책의 교두보이자 핵심 파트너로 인도를 지목했다. 인도는 현재 삼성전자를 비롯 현대자동차, SK, LG, 두산, LS 등 500여 개에 이르는 한국 기업이 진출해 있는 상태다. 이런 상황에서 문 대통령의 이번 삼성전자 공장 방문은 인도와의 제조업, 투자협력 확대 메시지를 인도 측에 전달하는 의미가 있다는 게 김현종 산업부 통상교섭본부장의 설명이다.

정부가 추진 중인 신남방정책은 신북방정책과 함께 ‘한반도 신경제지도’ 구상의 한 축으로, 네 번째 거대 교역국인 베트남 등 아세안(ASEAN·동남아국가연합)은 물론 인도까지 경제 영토를 확대하겠다는 전략이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취임 직후 인도와 아세안에 특사를 보내 경제영토 확장의 의욕을 드러낸 데 이어 이번에 국빈방문을 통해 신남방정책을 구체화하고 있다. 앞서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지난 8일 러시아를 찾아 양국이 추진하고 있는 신북방·신동방 정책의 시너지 효과 창출을 모색했다.

최남석 전북대 교수는 “미중 무역정책 등으로 한국의 수출이 직간접적인 타격을 피할 수 없는 현재 상황에서 아세안, 인도시장을 중심으로 한 신남방정책은 시의적절하다”고 평가했다.

 

박종준 기자 jjp@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