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방학시즌 성장기 치아교정, 관리 소홀시 재교정 위험

실란트·불소 도포로 충치예방 … 호도·잣·땅콩·고기·생선류 등 단백질 섭취 늘려야

입력 2018-07-10 08:46   수정 2018-07-10 08:46

20180709203711-L1UNG
성장기에 치아교정를 제거한 뒤 유지장치를 꾸준히 착용해야 치아 재교정 위험을 줄일 수 있다.
성장기 아이에겐 치아 건강이 중요한데 비뚤어진 치아나 부정교합은 외적인 콤플렉스로 이어져 아이들의 자신감을 저하시키고 소극적인 성격이 되기 쉽다. 아이들은 치아관리를 스스로 하기 어려워 충치가 발생할 위험이 있어 예방치료가 중요하며 올바른 식습관을 형성해 주는 게 좋다. 진세식 유디강남치과의원 대표원장의 도움말로 방학을 맞아 챙겨야 할 자녀의 치아건강 관리법에 대해 알아본다.

만 6세에서 만 12세까지 유치가 빠지고 영구치가 나는 시기다. 이때 입으로 숨을 쉬고 혀를 내밀거나, 손가락을 빠는 등 좋지 못한 습관이 턱뼈 성장에 좋지 못한 영향을 미친다. 부정교합은 미관상의 문제도 있지만 잦은 두통을 유발해 학습에도 지장을 준다. 부정교합은 교정치료가 좋은 방법으로 전문가와 충분한 상담과 많은 시간을 투자해야 하는 치료로 여유가 있는 방학기간이 적기일 수 있다.



어린이는 성인처럼 영구치가 형성돼 있지만 잇몸뼈의 골밀도가 단단하지 않다. 또 치아 이동속도가 빨라 치아교정이 효율적으로 이뤄진다. 하지만 빠른 치아이동 속도로 인해 어릴 적 치아교정을 해도 성인이 된 후 재교정을 하는 경우가 종종 있어 교정전문의와 충분한 상담한 뒤 교정 시기를 정해야 한다.

성장기 치아교정이 좋다고 알려져 있지만 치아가 비뚤어져 성인이 된 뒤 재교정을 하는 사례가 적잖다. 성인에 비해 치아이동 속도가 빨라 너무 이른 시기에 치아교정을 하면 오랜 시간 소요되고 교정이 끝난 후에도 치아가 이동하면서 다시 삐뚤어질 수 있다.

치아교정은 교정장치를 빼는 것으로 마무리되지 않는다. 치아교정장치 제거 후 유지장치를 꾸준히 착용해야 한다. 성인이 된 뒤 치아를 재교정하는 것은 유지장치가 제 기능을 하지 못한 결과다. 유지장치는 음식물을 씹을 때나 양치질을 할 때 충격으로 탈락될 수 있다. 이후 치과를 재방문하지 않고 그대로 방치하면 치열이 다시 불규칙적으로 변할 수 있다. 유지장치는 개인마다 사용 유무와 디자인이 달라질 수 있어 교정전문의와 면밀히 상담하는 게 중요하다.

방학 동안 교정치료 외에 실란트 및 불소 도포 등 충치 예방을 위한 치료도 필수다. 실란트는 어금니의 씹는 면에 홈을 채워 플라그와 산으로부터 법랑질을 보호한다. 불소 도포는 치아에 일정량의 불소를 직접 바르는 것으로 치아의 법랑질을 강하게 해 충치 예방에 도움이 된다.

식습관도 교정해야 한다. 탄산음료를 자주 마시지 않고, 식사 후 꼭 양치질하는 습관을 들이도록 한다. 호도·잣·땅콩 같은 지방질, 고기, 생선류 등 단백질이 많은 음식은 치아 건강에 좋다. 채소나 과일은 치아면을 씻어주는 자정작용을 해 충치를 예방하므로 자주 먹어준다.



방학철 치아 건강관리의 핵심은 정기검진이다. 치주질환(풍치)과 치아우식증(충치)은 원인이 되는 프라그를 미리 제거해 충분히 예방할 수 있다. 부정교합도 예방교정을 통해 사전에 방지할 수 있다. 진세식 대표원장은 “방학마다 자녀가 정기적으로 치과 검진을 받으면 교정치료 여부나 언제 영구치가 올라오는지, 언제 유치를 뽑아야 하는지를 알 수 있다”며 “그만큼 치료기간과 비용의 부담도 줄일 수 있다”고 말했다.


박정환 기자 superstar@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