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전기공사협회, 고려인 전기공사 기술자 배출

고려인 수료생 9명, 전기공사기업에 전원 취업

입력 2018-07-11 10:24   수정 2018-07-11 16:15
신문게재 2018-07-12 22면

고려인취업
한국전기고사협회 전기공사 고려인 교육생 전원이 전기공사기업에 취업하게 됐다.(사진제공=한국전기공사협회)

 

고려인 전기공사 기술자가 배출된다. 한국전기공사협회(회장 류재선)는 오는 13일 수료하는 고려인 전기공사 교육생 전원이 전기공사기업에 취업해 가공배전 전공 기술자로 근무하게 된다고 밝혔다.

협회는 지난해 한국전력-광주광역시와 ‘고려인 배전 기능인력 양성 및 취업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지난 4월부터 3개월 간의 특별과정을 운영해 왔다. 고려인 대상 가공배전전공 교육을 실시한 결과, 수료생 9명 전원이 전기공사기업에 취업해 가공배전전공 기술자로 근무하게된다고 설명했다.

협회는 “고려인의 경우, 동포임에도 불구하고 국내 생활이 여의치 않아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전기공사 기술자 양성은 국내의 고려인 정착을 원활히 해 국내 삶의 기반을 조성하는 한편, 전기공사업계의 만성적 인력 부족 현상을 해결할 수 있는 방안”이라고 밝혔다. “또한 이번에 수료한 고려인 전기공사 기술자가 성장하는 과정이 마중물이 되어 더 많은 고려인 전기공사 기술자를 배출할 수 있는 단초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향후 기술 양성의 기대감을 밝혔다.



이번에 수료한 고려인의 경우 3개월 간의 전기공사 교육 과정을 이수함과 동시에, 모국어 및 현장 경험 등에 대한 교육 또한 함께 이뤄져 차후 전기공사 기술자로서의 업무에 최적의 인재로 양성됐다.

류재선 회장은 “한발 한발 내딛는 경험을 통해 두려움과 불안을 떨쳐버리고, 전기공사기술자로서의 자긍심을 품은 최고의 전문가로 거듭나 주길 기대한다”며 “더 많은 고려인 동포가 전기공사기술자로서의 새 삶을 시작할 수 있도록 당당하고 멋진 모습을 보여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번에 수료해 취업에 성공한 최 이노켄티는 “3개월간의 교육 커리큘럼을 통해 전기공사 기술자로서의 자부심을 키우게 됐다”며 “조국 발전에 기여하고, 전력산업을 책임지는 전기공사 기술자로서의 새 삶의 기회를 준 전기공사협회 관계자들에게 감사한다”고 소회를 전했다.


양세훈 기자 twonews@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

브릿지경제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