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잦은 미세먼지 발생… 마스크·렌즈세척액 생산 급증

입력 2018-07-11 11:56   수정 2018-07-11 14:02

마스크 쓴 관광객
마스크 쓴 관광객 (연합)
지난해 잦은 미세먼지 발생으로 호흡기와 눈을 보호하기 위한 제품 생산량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해 렌즈세척액 등 콘택트렌즈 관리용품 생산액은 125억원으로 전년 55억원보다 127% 늘어났고, 보건용마스크 등 마스크 생산액이 381억원으로 전년 187억원보다 103% 증가했다고 11일 밝혔다.

의약외품 중 가정용 살충제 생산액도 전년보다 6.7% 증가한 933억원을 기록했고, 감염병 예방용 살균소독제는 12.9% 늘어난 35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들 제품은 2015년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유행, 2016년 지카 바이러스 국내 유입 등으로 개인위생과 방역에 대한 관심이 커지면서 생산액이 지속해서 늘어나고 있다.

하지만 지난해 국내 의약외품 전체 생산액은 1조4703억원으로 전년 1조9465억원 보다 24.5% 감소했다.

이는 의약외품으로 분류됐던 염모제, 탈모방지제, 욕용제, 제모제 등 4개 제품군이 지난해부터 화장품으로 관리되기 시작하면서 생산실적에서 제외됐기 때문이다.



의약외품 생산액은 2014년 1조6579억원, 2015년 1조8562억원, 2016년 1조9465억원으로 재작년까지 꾸준하게 증가세였다.

지난해 의약외품 수출은 3958억원(3억5008만달러), 수입은 2087억원(1억8457만달러)으로 1871억원 무역흑자를 기록했다. 흑자규모는 전년도 1713억원에 비해 9.2% 증가하면서 성장세를 유지했다.

생산액 1위 품목은 동아제약의 ‘박카스D액’(1408억원)이었고, ‘박카스F액’(909억원), ‘메디안어드밴스드타타르솔루션치약맥스’(576억원), ‘페리오46센티미터굿스멜링치약’(498억원)이 뒤를 이었다. 박카스D와 박카스F를 합친 생산액은 전체 의약외품의 15.8%를 차지했다.

생산액 상위 업체는 동아제약, 엘지생활건강, 유한킴벌리, 애경산업, 아모레퍼시픽 순이었다.


노은희 기자 selly215@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

브릿지경제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