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서울 아파트 매매시장 거래 '뚝'…거래절벽 계속되나

입력 2018-07-11 16:01   수정 2018-07-11 16:02
신문게재 2018-07-12 18면

PYH2018040108210001300_P4
지난달 서울 아파트 거래가 6년만에 최저치를 기록한 가운데 서울 시내 한 부동산 사무실에 급급매 매물 벽보가 붙어있는 모습.(연합)

 

서울 아파트 매매시장이 한산하다. 서울 아파트 거래량은 최근 1년간 절반이상 급감하며 짙은 관망세와 거래절벽이 지속되고 있다. 올 들어 정부가 재건축초과이익환수제를 비롯해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 보유세 개편안 등 강력한 부동산 규제를 시행하면서 수요자들의 심리가 급격히 위축됐기 때문이다.

12일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거래량은 지난해와 비교해 70% 가까이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 6월 기준 서울 전체 아파트 거래량은 4695건으로 2012년 6월(3091건) 이후 6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지난해 6월(1만4304건)과 비교해 68%, 전달인 5월(5512건) 보다 15% 가량 감소한 것이다.

강남 3구(강남·서초·송파구) 아파트 거래량 감소는 더욱 두드러졌다. 서울 강남권 아파트 거래량은 지난달 총 478건에 그쳤다. 이는 지난 2013년 7월 347건이 거래된 이후 가장 적은 거래량이다.



서울지역의 주택거래가 급감한 것은 다주택자에 대한 양도소득세 중과를 비롯해 보유세 개편안 등 부동산 규제 강화로 투자심리가 위축됐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투기과열지구 내 재건축 조합원의 지위 양도 금지로 조합원들의 퇴로가 막힌 것도 거래량 감소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정부는 올해 4월 1일부터 2주택 이상 다주택자가 투기지역을 포함한 조정대상지역 내 주택을 팔 때 기본세율에 추가세율을 더해 세금을 부과하는 양도소득세 중과를 시행하고 있다. 이에 따라 양도차익 기본세율(6~40%)에서 2주택 이상은 10%, 3주택 이상은 20%의 양도세를 추가로 납부해야 한다.

특히 대부분의 규제들은 조정대상 지역 주택에 한해서만 적용되는데 서울의 경우 전역이 조정대상 지역에 포함돼 부담이 클 수 밖에 없다. 강남권의 경우 양도세 중과에 대한 세금 부담이 더 크기 때문에 매수세가 급격히 위축됐다.

전문가들은 한동안 서울 매매시장의 거래절벽 현상이 지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업계 관계자는 “정부가 종합적이고 견고하게 부동산 규제 장치를 시행하고 있기 때문에 투자 심리가 상당히 위축돼 있다”며 “매매시장의 거래량 감소는 향후 가격조정, 침체 국면 진입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고 전망했다. 


이연진 기자 lyj@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

브릿지경제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