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8월 전국서 3만5000여가구 '집들이'

입력 2018-07-12 10:20   수정 2018-07-12 10:21

clip20180712101732
다음 달 전국에서 3만5000여가구가 집들이에 나선다.

12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8월에는 전국 51개 사업장에서 3만5082가구가 입주할 예정이다. 수도권은 1만5781가구, 지방은 1만9301가구가 입주한다.

수도권에서는 전년동기대비 39% 감소한 물량이 공급되는 가운데 여전히 경기 지역에 물량이 집중된다. 이에 따라 경기 지역의 전세가격 하향 안정 기조가 이어질 전망이다.



입주 물량이 늘어남에 따라 미입주 리스크도 확산되고 있다.

주택산업연구원 조사에 따르면 2018년 5월 전국 주택 입주율은 74.5%로 4채 중 1채가 빈집인 것으로 집계됐다. 주목할 점은 ‘잔금대출 미확보’가 미입주의 큰 비중을 차지했던 지난해 조사와 다르게 최근에는 ‘세입자 미확보’가 미입주의 가장 큰 요인으로 부상하고 있다는 점이다.

입주가 집중되는 지역은 세입자 확보가 쉽지 않음을 인지하고 역전세난 리스크를 주의할 필요가 있겠다.



서울은 1594가구가 입주할 예정이며 마포구 망원동 ‘마포한강아이파크(385가구)’, 서초구 반포동 ‘반포래미안아이파크(829가구)’가 주요 단지로 꼽힌다. 인천은 중구 운남동 ‘e편한세상영종하늘도시(577가구)’ 입주가 유일하다.

경기는 경기 안산시 선부동 ‘안산메트로타운푸르지오힐스테이트(1600가구)’ 경기 화성시 영천동 ‘동탄파크자이(979가구)’ 등 1만3610가구가 입주 준비 중이다.

지방의 시도별 입주물량은 △경남(3396가구) △경북(3390가구) △대구(2978가구) △세종(2579가구) △충남(2152가구) △충북(1937가구) △부산(1437가구) △광주(602가구) △강원(600가구) △전북(230가구) 순이다.

김동현 기자 gaed@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

브릿지경제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