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버스‘공공성·안전강화대책’수립 본격 시동, ‘버스산업발전협의회’ 출범

입력 2018-07-12 11:36   수정 2018-07-12 11:36

국토교통부는 12일 ‘버스 산업 발전 협의회’ 1차 회의를 개최하고 올해 연말까지 마련하기로 한 ‘버스 공공성 및 안전 강화 대책’ 수립에 착수한다고 이날 밝혔다.

지난 5월 31일 노사정은 노선버스 근로시간 주52시간 단축에 선제적 대응을 위해 버스공공성 및 안전강화대책을 마련하기로 합의했으며 그 후속조치로 ‘버스 산업 발전 협의회’가 출범됐다.



버스 산업 발전 협의회는 최기주 교통학회장을 협의회장으로 하고 노·사·정은 물론 지자체·공공기관·시민단체 관계자, 교통분야 전문가, 언론인 등이 참여하는 민간 합동 협의회다. 연말 ‘버스 공공성 및 안전 강화 대책’이 수립될 때까지 한시적으로 운영 될 계획이다.

국토부는 버스산업발전협의회가 출범함에 따라 버스 공공성 및 안전강화대책에 반영될 주요 의제에 대한 검토와 노사정간 의견 조율이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국토부는 7월 1일 근로기준법 시행 이후 현장 점검 등 버스운행상황을 지속 모니터링 한 결과, 일부 지역에서 소규모의 노선 조정은 있었으나 그동안 우려됐던 대규모 운행 감축 등 큰 혼란 없이 버스운행이 정상적으로 이뤄지고 있다고 밝혔다. 또 2월 28일 근로기준법 개정 이후 정부, 지자체, 업계는 버스일자리 매칭 시스템 구축 등 버스 운전인력 충원에 집중한 결과 지난 6월말까지 전국 1491명이 신규 채용됐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주 52시간 근무체제에 대비하기 위해 여전히 버스운전 인력의 추가 고용이 필요한 상황이어서 국토부는 지자체 운전자 양성사업 지원, 신중년, 군인력 등의 채용확대 등을 추진하고 관련 예상 확보를 위해 예산당국과도 협의할 계획이다.

김경욱 국토부 교통물류실장은 “지자체와 업계의 노사정 합의 이행 독려, 적극적인 신규인력 채용 노력 등으로 우려했던 버스대란은 예방할 수 있었지만 내년 주 52시간 시행에 대비한 근본적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며 “정부는 버스산업발전협의회와 함께 준공영제 전국 확대, 종사자 인력 양성체계 방안을 충분히 논의해 버스종사자의 삶의 질을 개선하면서 안전한 대중교통을 구현할 수 있도록 실효성 있는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채훈식 기자 chae@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