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국토부, '한대앞역 청소작업자 사망' 코레일에 과징금 1억원 부과

입력 2018-07-12 11:37   수정 2018-07-12 11:37

국토교통부는 안산선 한대앞역 청소작업자 사망사고와 관련 한국철도공사(코레일)가 ‘철도안전법’의 철도안전관리체계를 위반했다고 판단해 과징금 1억원의 행정처분을 내렸다고 12일 밝혔다.

이 사고는 지난해 9월 10일 안산선 한대앞역에서 한국철도공사로부터 청소용역을 위탁받은 ㈜푸른환경코리아 소속 청소작업자가 승강장을 이동하다가 당고개행 열차와 접촉해 사망한 것이다.

사업주인 ㈜푸른환경코리아가 청소작업자에게 안전하게 이동할 수 있도록 통로를 설치하는 등 위험을 방지하기 위해 필요한 안전조치를 제대로 하지 않아 발생했다.



하지만 국토부는 그 업무를 위탁한 코레일도 푸른환경코리아에 대한 관리·감독을 제대로 하지 못한 책임이 있다고 판단했다.

철도안전법의 안전관리체계는 철도운영자 등이 소관 업무를 위탁한 경우에도 위탁자의 안전관리 의무 위반에 대해 책임을 져야 한다고 명시돼 있다.

박건수 철도안전정책과장은 “이번 행정처분심의위원회 결정은 철도운영자가 소관업무를 위탁했다고 해서 철도안전에 관한 책임을 모두 회피할 수 없다는 취지”라며 “ 철도운영자가 위탁업체에 대한 안전관리를 철저히 하도록 철도안전 감독을 강화해 철도작업자의 안전을 확보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채훈식 기자 chae@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

브릿지경제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