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대한상의, AI로 중기에 인재 찾아준다

입력 2018-07-12 13:32   수정 2018-07-12 17:08

대한상의가 인재를 찾지 못한 중소기업을 위해 인공지능 인력추천 서비스를 선보인다.

대한상공회의소는 ‘우량 중소기업’과 ‘4년제 대졸 청년구직자’를 연결해 주는 ‘인재매칭 서비스’를 시행한다고 12일 밝혔다

매칭 방식은 기업이 채용을 의뢰하면 32만명 이상의 구직자 데이터에서 구직자의 이력, 관심사, 역량 등을 빅데이터 분석해 기업이 원하는 인재를 추천한다.



실제로 국내 벤처기업 시장에선 빅데이터와 인공지능을 활용한 채용 사례가 늘고 있다. 세계 최대 숙박 공유업체인 에어비엔비를 비롯해 트레져헌터, 샌드박스네트워크, 미팩토리 등이 인공지능 인재채용 서비스를 사용하고 있다.

대한상의는 회원 중소기업이 인력매칭 서비스를 활용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방침이다. 사업설명회와 온라인, 모바일을 통해 적극 홍보하는 한편, 일하기 좋은 우수 중소기업들의 채용정보를 관련 업체들과 주기적으로 공유하고, 이들 기업의 채용을 의뢰할 예정이다.

박동민 대한상의 회원사업본부장은 “‘AI 인재매칭 서비스’는 중소기업의 채용부담은 줄이고, 입사자들의 취업 만족도는 높여줄 것”이라며 “18만 기업 네트워크를 갖춘 대한상의와 우수한 인력추천 서비스를 보유한 업체들간의 시너지효과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종준 기자 jjp@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

브릿지경제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