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NH투자증권, 인도네시아 기업 시네르기 IPO 대표주관

입력 2018-07-12 14:06   수정 2018-07-12 14:06

180712_NH투자증권 인도네시아 기업 시네르기 IPO 대표 주관
NH투자증권 인도네시아 현지법인 ‘NH코린도증권’은 인도네시아 증권거래소(IDX)에 현지기업인 시네르기를 12일(현지시간) 상장시킨후 IDX 로비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다니엘 시네르기 대표이사, 민두하 NH코린도증권 부사장, 대디 Wholesales 본부장 / (사진=NH투자증권)
NH투자증권은 12일 인도네시아 증권거래소(IDX)에 현지기업인 시네르기를 상장시켰다.

이번 상장은 NH투자증권 인도네시아 현지법인인 ‘NH코린도증권’이 기업공개(IPO) 대표주관을 맡았으며 이는 지난 6월 스리와하나 상장 이후 두번째 IPO다.



이번에 인도네시아 증권거래소에 상장한 시네르기는 인도네시아 족자 지역에 라파예떼 호텔을 보유한 호텔관련 업체다. 공모가는 150루피아, 공모규모는 12억주, 한화 기준 약 150억원 규모로 상장과 함께 70% 상승해 거래를 시작하는 등 향후 주가 전망은 긍정적이다.

NH코린도증권은 지난 2008년 인도네시아 대표적인 한상 기업인 코린도그룹의 계열 증권사 지분을 인수해 출범시킨 합작 증권사로서 2009년 5월부터 영업을 개시했다. 이후 기관고객 대상 주식중개영업 및 리테일 신용공여 확대로 2017년에는 약 19억원의 경상이익을 기록했다.

NH코린도증권은 정영채 사장이 선임된 2018년부터 IB, 채권 등으로 비즈니스 모델 다양화를 추진하고 있으며, 최근 인력 보강 등 영업력을 강화한 현지 IB Desk는 하반기 시작부터 현지기업 상장 등 경쟁력을 보여주고 있다.

지난 6월 현지 제지기업인 스리와하나를 상장시킨데 이어 현재까지 2개 기업을 상장시켰으며 올해 말까지 5개 이상의 기업을 상장시킬 예정이다.

또한, 채권 인수 주선 업무, PI 등 신규 비즈니스도 하반기 내 추진하는 등 인도네시아 IB 사업에서도 확고한 경쟁력을 갖춰 종합증권사로 발돋움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NH투자증권 김정호 경영전략본부장은 “NH코린도증권은 한국 본사와의 긴밀한 협조체계를 구축하며 동남아시장에서의 증권업 플랫폼 비즈니스에서 중심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6월 이후 꾸준한 IPO 대표주관사 수행으로 한국에서의 노하우를 바탕으로 인도네시아 IB 영역에서도 의미 있는 실적을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정윤 기자 jyoon@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