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OECD 회원국 중 韓 의사 수 '최하'…1인당 외래진료 횟수 가장 '높아'

입력 2018-07-12 14:35   수정 2018-07-12 14:39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우리나라 의사는 인구 1000명당 2.3명으로 가장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 1인당 외래진료 횟수도 한해 17회로 OECD에서 가장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12일 보건복지부는 OECD가 발간한 ‘보건통계(Health Statistics) 2018’의 주요 내용을 분석해 이 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올해 OECD 보건통계는 주로 2016년 수치를 기준으로 회원국의 보건의료 수준을 비교한 것이다.

한의사를 포함한 우리나라의 임상의사는 인구 1000명당 2.3명으로 OECD 국가 중 가장 적었다. OECD 평균은 3.3명이었고 미국 2.6명, 프랑스 3.1명, 노르웨이 4.5명, 오스트리아 5.1명 등이었다. 의대 졸업자 수도 인구 10만명당 7.9명으로 OECD 평균 12.1명에 훨씬 못 미치고 아일랜드(24.4명), 덴마크(22.1명) 등과 비교할 때 3분의 1 수준에 불과했다.

간호조무사를 포함한 임상간호사도 인구 1000명당 6.8명으로 OECD 평균 9.5명보다 2.7명 적었다.

국민 1인당 의사에게 외래진료를 받은 횟수는 연간 17.0회로 OECD 1위였다. 이는 회원국 평균 7.4회보다 2.3배나 높은 수준이다.

일본(12.8회)이 우리나라에 이어 두 번째로 외래진료 횟수가 많았고, 스웨덴(2.8회)과 멕시코(2.9회)가 가장 적었다.



우리나라 환자 1인당 평균 입원일수는 18.1일로 일본(28.5일) 다음으로 길었다.

일본과 우리나라를 제외한 모든 회원국의 재원일수는 10일 미만에 불과했다.

국내 병상 규모는 인구 1000명당 12.0병상으로 역시 일본(13.1병상)에 이어 두 번째로 컸다. OECD 평균은 4.7병상이었고, 지난 5년간 대부분 회원국에서 병상 수가 줄었지만 우리나라는 1.3배 증가했다. 이는 국내에서 요양병원 설립이 급증하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우리나라의 의료장비 보유수준은 세계 최고였다. 국내 의료기관이 보유한 자기공명영상촬영장치(MRI)와 전산화단층촬영장치(CT)는 인구 100명당 각각 27.8대, 37.8대로 OECD 평균 16.8대, 26.8대보다 훨씬 많았다.

수술 분야에서는 제왕절개 건수가 많은 것이 특징이었다. 2015년 국내 제왕절개는 출생아 1000명당 394.0건으로 터키(531.5건)에 이어 두 번째로 많았고, 회원국 평균 264.0건보다도 훨씬 많은 수준이었다. 1000명당 1일 항생제 소비량은 우리나라가 34.8DDD(의약품 규정 1일 사용량)로 OECD 평균 20.8DDD에 비해 1.7배 많았고, 항우울제 소비량은 19.9DDD로 OECD 평균 62.2DDD의 3분의 1 수준이었다.


노은희 기자 selly215@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