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한국당 몫 국회부의장에 이주영 선출…이주영 “의장 편파·독주 고리 끊을 것”

입력 2018-07-12 17:28   수정 2018-07-12 17:28

1
자유한국당은 12일 이날 오후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국회부의장 후보로 5선 이주영 의원(왼쪽)을 선출했다. 사진은 이 의원이 김성태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오른쪽)의 축하를 받는 모습. (연합)
자유한국당은 12일 국회부의장 후보로 5선의 이주영 의원을 선출했다.

한국당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국회부의장 후보로 나선 이 의원과 4선 정진석 의원을 두고 투표를 진행했다.

이 의원은 총 투표수 101표 중 과반을 득표해 당선됐으며 정확한 득표수는 공개되지 않았다. 이 의원은 오는 13일 본회의에서 국회의장단 투표를 통해 최종적으로 부의장으로 선출될 예정이다.



부의장 후보 확정 직후 이 의원은 당선인사에서 “제1야당 몫 부의장으로서 제게 주어진 책무와 하명을 다하고 한국당과 보수우파의 기를 살리는 역할을 충실히 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그러면서 “야당은 역시 정부·여당을 제대로 견제하는 데서 국민의 신뢰와 사랑을 받을 수 있다고 믿는다”며 “국회의장의 편파와 독주에 대해서는 과감하게 고리를 끊어내는 역할도 잘 해내겠다”고 강조했다.

낙선한 정 의원을 향해서는 “정 의원은 부의장이 아닐지라도 우리 당의 훌륭한 자산”이라며 “더 큰 일을 할 수 있기 때문에 오늘 결과에 연연하지 말고 더 활발히 활동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당은 부의장 후보 선출에 이어 비공개로 혁신 비상대책위원장 인선과 비대위 역할 등에 관한 토론을 진행했다.
김윤호 기자 uknow@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

브릿지경제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