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포토] '302g' 국내 최소미숙아 사랑이가 만들어낸 '생명의 기적'

입력 2018-07-13 09:28

 

PYH2018071205230001700

 

서울아산병원 어린이병원 신생아팀(김기수·김애란·이병섭·정의석 교수)은 출생 당시 체중 302g, 키 21.5㎝ 초극소저체중미숙아로 태어난 사랑이가 5개월여(169일)의 신생아 집중치료를 견디고 12일 건강하게 퇴원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사랑의 퇴원에 활짝 웃는 엄마와 아빠.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

브릿지경제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