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김해시, 행안부 마을공방 육성사업 ‘최종 선정’

‘봉황예술극장 조성사업’ 최종 선정…특별교부세 1억 확보

입력 2018-07-13 12:11   수정 2018-07-13 12:11



(김해=브릿지경제)7.13봉황예술극장 조감도
김해봉황동 예술극장 조감도
경남 김해시는 행정안전부와 지역공동체가 주관한 ‘2018년 마을공방 육성사업 공모’에서 “봉황예술극장 조성사업”이 최종 선정돼 특별교부세 1억 원을 확보했다고 13일 밝혔다.

‘마을공방 육성사업’은 개인주의 심화, 노인문제, 세대 간 갈등 등 사회문제를 해결하고 지역공동체를 복원하기 위한 지역단위 거점공간(공방)을 조성하는 것을 주요 목표로 하는 사업이다.



행정안전부가 주관한 이번 사업에서는 지난 5월 공모를 실시해 6월 말 서류심사와 발표심사를 거쳐 실현가능성, 공동체성, 효과성 등의 항목에서 높은 점수를 받은 전국 8개소가 최종 선정됐다.

이 중 최종 선정된 전국 8개소 중 경남권은 ‘김해시 봉황예술극장 조성사업’과 ‘산청군 간디숲속마을 창작·자립 공방 조성사업’ 2개소가 포함됐다.

특히 ‘김해시 봉황예술극장 조성사업’은 봉황동(봉리단길) 일원 원도심 도시재생구역(동상·봉황·부원동) 내 유휴공간에 지역의 상징적인 문화예술 거점 공간을 조성해 예술영화를 상영하고 지역 대표극을 공연하며 지역사회에 대한 애착심 및 공동체를 복원하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



또한 사회적협동조합을 설립해 북카페 운영 및 영화제 개최를 통해 수익과 일자리를 창출함으로써 침체된 원도심에 활력을 불어넣을 전망이다.

한편 김해시는 기존 도시재생사업(동상·봉황·부원동), 도시재생뉴딜사업(무계동) 외에도 삼방동, 내동 등 신규 도시재생사업지 발굴을 위한 공모 선정에 행정력을 집중할 예정이다.

김해=이진우 기자 bonnlee@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

브릿지경제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