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강호동 부친상, 부모님 언급에 시청자도 뭉클했던 이유?

입력 2018-08-10 12:56

9
사진=MBN캡쳐

방송인 강호동이 부친상을 당했다.

강호동의 부친은 10일 새벽 6시 서울의 한 대형병원에서 숙환으로 별세했다.

강호동 측은 가족 의견에 따라 아버지 장례식을 비공개로 조용히 치르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앞서 강호동은 지난해 방송된 MBN '내 손안의 부모님'에서 부모님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드러낸 바 있다.  

당시 강호동은 자신의 탈세 사건을 꺼내며 "그 때 방송은 안하고 있어 부모님 댁에 인사드리러 자주 내려갔다. 하루는 저녁을 먹는데 정말 아무도 그 얘기를 하지 않았다"고 말하며 고마움을 나타냈다. 

또 강호동은 "계속 다른 주제의 얘기를 하며 일부러 더 웃으려고 하시는 모습에 슬펐다"고 말해 시청자들을 안타깝게 했다. 

이어 "솔직히 30대 때까지만 해도 아버지께 애정표현을 하는 게 쉽지 않아 달달한 멘트나 포옹을 하는 게 너무 어색했다"고 털어놓았다.

그러면서 "40대가 되고 보니, 30대 때보다는 쉬운 느낌이다. 또 한 번하기 시작하니까 길이 나더라. 그래서 그 이후에는 무한 애정표현을 하고 있다"고 고백했다.

오아영 기자 my-god6716@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