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대구시, 인구정책 기본 조례 공포ㆍ시행

인구정책의 제도적 기반 마련으로 시민과 함께하는 인구정책 거버넌스 구현

입력 2018-08-10 18:05   수정 2018-08-10 18:05

대구시는 지역 내 저출산, 고령화, 청년층 유출 등으로 인한 인구감소 현상에 대응할 수 있는 ‘대구시 인구정책 기본 조례’를 10일 공포했다.

시 인구정책 기본 조례는 인구정책의 장기적 추진 방향 설정 및 연령·지역별 맞춤형 정책 추진으로 시민의 삶의 질 향상과 지역의 지속적인 발전을 위한 제도적 기반 마련을 위해 시행된다.

조례의 주요 내용으로는 △대구시의 책무 △기업·단체 등에 대한 지원 근거 △시의 여건에 맞게 5년마다 수립할 인구정책 종합계획 및 연도별 시행계획 수립 △인구정책의 컨트롤 타워 역할을 수행할 인구정책조정회의의 구성·운영과 심의 사항에 대한 근거를 마련했다.



특히 조례 중 인구정책조정회의 위원 구성에 있어서 성별을 고려해 구성하되 당연직위원은 위원 수의 2분의 1 이하로 구성하도록 규정해 여성 및 민간위원의 참여를 제도적으로 뒷받침하는 등 명실상부한 거버넌스 체계를 구축토록 했다. 또한 시민을 대상으로 하는 인구교육과 인구정책 추진 공로에 대한 포상 등 시민의 적극적인 협력을 유도할 수 있도록 했다.

대구시는 조례제정에 따른 후속 조치로 20명 이내 각 분야의 민간전문가, 시의 업무관련 실ㆍ국장 등으로 지역의 종합적인 인구정책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할 인구정책조정회의를 빠른 시일 내 구성해 운영할 계획이다.

위원 중 민간전문가로 구성된 민간분과를 별도 운영해 의견을 수렴하고 업무추진 때 이를 적극해서 반영할 예정이다. 아울러 구ㆍ군 기획실장을 실무위원으로 한 인구정책실무추진단을 운영해 시와 구ㆍ군간 소통과 협력 체제를 강화하는 등 인구정책 연계협력과 네트워크 체계 구축에 힘쓸 계획이다.



올해 대구시는 인구정책의 확고한 제도적 기반 구축을 위해 시 여건에 맞는 중장기 인구정책 마스터플랜 마련을 위한 ‘인구정책 종합계획’ 연구용역을 대구경북연구원에서 지난 5월에 시작, 오는 12월까지 마무리할 예정이다.

정영준 대구시 기획조정실장은 “대구시 인구정책 기본 조례 제정은 당면한 지역의 인구변화 문제에 선제적 대응과 제도적 근거를 마련하기 위한 것”이라며 “향후 인구정책 종합계획 연구용역, 인구정책조정회의, 연계협력 네트워크 구축 등 소통과 협력을 통해 2020년을 청년유출과 인구감소를 막는 목표의 해로 삼아 인구정책의 활성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대구=송지나 기자 sjna1114@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

브릿지경제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