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국제유가 고공행진 주춤하면서 수입 물가 2.0%↓…8개월 만

입력 2018-09-14 10:32   수정 2018-09-14 10:32

수입물가가 전월 대비 0.2% 하락했다. 국제유가 고공행진이 주춤한 탓에 8개월 만에 하락한 것이다.

14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달 수입 물가지수는 89.40으로 한 달 전 대비 0.2% 하락했다. 수입 물가가 하락한 것은 지난해 12월 0.7% 하락한 이후 8개월 만이다.



한은 관계자는 “유가와 환율이 하락해 수입 물가도 떨어졌다”며 “미국과 중국의 무역갈등 때문에 거래가 줄어 원자재 수입 물가도 하락했다”고 설명했다.

구체적으로는 광산품을 중심으로 원재료의 수입물가가 0.4% 하락했고 1차 금속제품과 일반 기계 등 중간재 수입물가도 0.1% 하락했다. 자본재와 소비재 수입 물가는 각각 0.3%, 0.1% 하락했다.

품목별로는 커피(-4.6%), 돼지고기(-2.3%) 등 농림수산품과 동정련제품(-3.4%), 알루미늄정련품(-3.3%) 등 1차 금속제품의 하락세가 두드러졌다.

8월 수출물가지수는 87.61로 0.1% 하락했다. 수출물가지수 역시 지난 3월 이후 5개월 만에 하락한 것으로, 원·달러 환율 하락 탓으로 분석된다.

월평균 환율은 지난 7월 달러당 1122.80원에서 8월 1121.15원으로 0.1% 하락했다.



품목별로는 농림수산품 수출물가가 0.6% 올랐으나 공산품 수출물가는 1차 금속제품, 섬유 및 가죽제품 등이 내리면서 0.1% 떨어졌다.

지난해 같은 달과 비교했을 때 수입물가는 10.0%, 수출물가는 2.1% 올랐다. 환율 영향을 제거한 계약통화(실제 계약할 때 쓰는 통화) 기준 수입물가는 전월 대비 변동 없었고 수출물가는 0.2% 올랐다.


홍보영 기자 by.hong@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