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경기도, 독거노인 돌봄 종사자 힐링 워크숍 ‘산책 休’ 진행

독거노인 돌봄 종사자들의 직무스트레스 해소·격려 위해 마련

입력 2018-09-14 20:00   수정 2018-09-14 20:00

힐링워크숍
경기도와 경기도노인종합상담센터는 14일 가평군 남이섬에서 힐링 워크숍 ‘산책 休’를 진행했다.(사진=경기도)


경기도와 경기도노인종합상담센터(거점수행기관)는 노인돌봄기본서비스 종사자(사회복지사)와 응급관리요원 등 80명을 대상으로 14일 가평군 남이섬에서 힐링 워크숍 ‘산책 休’를 진행했다.



이번 힐링 워크숍은 유례 없이 계속된 폭염으로 매일 어르신의 안전 확인을 해왔던 종사자들의 직무스트레스를 해소하고 격려하기 위해 마련됐다.

행사는 남이섬 자작나무길 산책, 직무 스트레스 해소와 동료와의 소통 시간, 추석명절 어르신 돌봄 대책 등으로 구성됐다.

이날 워크숍에 참석한 노인돌봄기본 서비스관리자는 “평소에 어르신들을 돌보다가 오늘 만큼은 동료들과 자연 속에서 재충전하는 시간이 됐다”며 “우리들이 건강하고 활기차야 어르신들이 보다 더 안전하고 행복한 노후가 될 것”이라며 소감을 밝혔다.

박노극 경기도 노인복지과장은 “경기도내 홀로 사는 어르신의 보호를 위해 돌봄 현장에서 묵묵히 강도 높은 업무를 수행하고 있는 종사자들이 지친 몸과 마음을 회복할 수 있도록 서로를 격려하고 화합할 수 있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 독거노인 돌봄수행기관은 40개소로 돌봄종사자 1359명, 응급관리요원 69명이 독거노인 4만 5642명의 안전 확인 등을 수행하고 있다.



경기=이성재 기자 gado444@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