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창업벤처기업부터 ‘차등의결권’ 길 열리나 … 김태년 더민주 정책위의장 “관계부처 협의”

입력 2018-10-11 09:07   수정 2018-10-11 09:20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는 김태년<YONHAP NO-1792>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정책위의장이 1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창업벤처기업부터 경영권 안정을 위한 ‘차등의결권’ 규제가 풀릴 것이란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정책위의장은 11일 국회에서 열린 국감대책회의에서 “우리나라도 이제 기술력이 있는 창업벤처기업에 한해서라도 차등의결권 도입을 적극 검토할 때가 되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 정책위의장은 “차등의결권이 도입되면 벤처창업자가 자금 유치를 위한 기업공개를 할 때 경영권이 불안정해지는 리스크를 줄일 수 있다”면서 “미국과 캐나다, 영국, 핀란드, 스웨덴 등 해외 주요국도 차등의결권을 허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실제 구글, 페이스북과 같은 세계적 기업들도 차등의결권을 통해 경영권을 유지하며 발전시켰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민주당과 문재인정부가 추진하는 혁신성장 전략의 핵심 가운데 하나가 혁신창업 활성화”라며 “차등의결권이 벤처기업의 원활한 자금 조달을 위한 성장 사다리 역할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지난 8월에 우리 당 최운열 의원이 차등의결권 도입 법안을 발의했다”면서 “민주당은 공정위와 법무부 등 관련 부처와 이 제도의 도입 논의를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창업벤처기업에 대해 우선적으로 차등의결권이 허용될 경우 이것이 대기업과 중경기업 등 재계 전반으로 확대될 수 있을지 기대를 모은다.

서예진 기자 syj.0210@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