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가수 리치, 11월 10일 7년 미룬 결혼식 올린다 “죽을 때까지 죄인으로 살게”

입력 2018-10-11 13:58   수정 2018-10-11 13:58

201810110705998781_1
리치 인스타그램


가수 리치가 뒤늦게 결혼식을 올린다고 밝혔다.



10일 리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여러분 저 장가 갑니다”라는 글과 함께 웨딩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에는 리치와 리치의 아내가 서로를 바라보며 눈길을 맞추고 있다.

리치는 사진과 함께 “8년동안 철없는 34살 아들과 7살 아들 키우느라 너무 고생하신 대장님께 너무 감사드립니다. 또한 이렇게 늦게 식을 올려 너무 미안하고 죽을때까지 죄인으로 살며 기면서 살겠습니다”고 적었다.

관계자에 따르면 리치는 11월 10일 서울 강남의 한 웨딩홀에서 아내 임성희씨와 늦은 결혼식을 올린다. 축가는 아이콘의 ‘사랑을 했다’를 아들과 함께 부를 예정이다.

1997년 이글파이브로 데뷔한 리치는 2001년 솔로 앨범을 발표하며 ‘사랑해 이 말 밖엔’으로 큰 사랑을 받았다.



리치는 2015년 JTBC 예능 프로그램 ‘투유 프로젝트-슈가맨’에 출연해 “26세에 결혼했으며 4세가 된 아들이 있다”고 밝혀 눈길을 모았다.


남소라 기자 blanc@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