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AI·빅데이터 등 4차산업혁명 분야 인력난에 우려 고조

입력 2018-10-11 17:22   수정 2018-10-11 17:23
신문게재 2018-10-12 1면

2016100901000418600019971
LG연암문화재단이 4차산업혁명 시대를 위한 인재 발굴과 육성을 위해 주최하고 있는 ‘영 메이커 페스티벌’에 참여한 학생들이 지진으로부터 안전한 건축물 제작 실습을 하고 있다.(사진제공=LG)

 

 

AI(인공지능)을 비롯 빅데이터, 사물인터넷(IoT), 로봇 등 4차 산업혁명 관련 산업계가 최근 인력난에 허덕이고 있다. 재계 안팎에선 앞으로 4차 산업혁명 시대, 주도권 싸움에서 근간인 육성 시스템 구축은 물론 인력수급이 원활하지 않을 경우 자칫 기업이나 나라의 미래 경쟁력이 약화될 수 있다는 우려가 고조되고 있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SK텔레콤과 삼성전자, LG는 물론 넥슨·넷마블 등 IT업계와 KB국민카드 등 ICT업계 등은 최근 소프트웨어 개발, 인공지능 알고리즘 개발, 빅데이터 분석, 클라우드 기술 연구, 데이터베이스관리자(DBA) 등 전문 인력 영입에 발벗고 나서고 있지만, 수급에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



특히 ICT업계에서는 비대면채널, 핀테크, ICT지원, 빅데이터 분석, 블록체인 비즈니스 전략 수립 등 관련 인력 충원에 경쟁이 치열한 상황이지만, 전문 인력 수급은 녹록치 않다. 그나마 삼성전자·SK텔레콤·LG전자 등 대기업들은 최근 사활을 걸고 미국 실리콘벨리 등에서 ‘AI급 인재’ 수혈에 나서고 있다. 하지만 해외 인력은 비용부담 등으로 커 한계가 있는데다 영입에 성공했더라도 이를 뒷받침할 국내 전문인력 확보가 여의치 않아 기업들의 한숨이 깊어지고 있다. SK 관계자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서 글로벌 리딩 기업으로서의 입지를 다지고 있는 상황”이라며 “국내 IT 인력 육성 시스템 등이 열악해 해당 분야에서 실무 경험을 갖춘 인력을 확보하기가 쉽지 않다”고 하소연했다.

문제는 업계의 인력난이 앞으로 심화될 수 있다는 점이다. 국내에 전문인력이 많지 않은 상황에서 그마저도 일부는 중국 등 해외로 인재들이 빠져나가고 있는 것도 큰 원인이다. 파이터치연구원에 따르면 한국의 4차 산업혁명시대 핵심인력은 전체 근로자의 21.6%로, OECD 평균인 42.4%의 절반 수준에 그치고 있다. 이에 정부가 최근 5년 간 4차 산업혁명 인력 1만 명을 양성하겠다고 발표했지만, 업계에서는 현재의 인력난을 해소하기에는 ‘턱없이 부족하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그 배경에는 국내 대학 및 기관에서 시장의 수요 만큼 인력을 길러내지 못하고 있다는 점이 자리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IT 관련 전문인력을 길러낼 교수진과 커리큘럼의 부재도 무시할 수 없다.

이로 인해 한국의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주도권 확보에도 비상이 걸렸다. 한국경제연구원에 따르면 4차 산업혁명 관련 AI 등 12개 분야에서 한국의 현재 해당 기술 수준을 100으로 봤을 때 중국 108, 일본 117, 미국 130으로 한국이 모두에 뒤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병태 카이스트 경영학과 교수는 “국내외 수요가 많은 상황에서 IT분야는 국내 교육인프라가 구축되지 못한 영역이기 때문”이라며 “육성 비용 등이 많이 드는 데이터 사이언티스 등 4차 산업혁명형 인재는 기업이 육성하기에는 한계가 있는 만큼 정부 차원에서 지원과 규제혁파를 통해 육성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박종준 기자 jjp@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