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정부 "동절기 대비 맞춤형 일자리 공급 확대… 공공기관 체험형 인턴 추가 채용"

입력 2018-10-12 15:21   수정 2018-10-12 15:21

정부는 1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고형권 기획재정부 제1차관 주재로 ‘제10차 정책점검회의’를 개최하고 관계부처와 최근 고용동향과 대응방향 등에 대해 논의했다.

참석자들은 이날 발표된 9월 고용동향에 대해 상용직 근로자 증가폭이 확대되고 청년고용률이 상승하는 등 일자리의 질이 개선되고, 취업자 수가 지난 7~8월에 비해 개선됐으나 양적 측면에서 여전히 상황이 엄중하다는 데 의견을 같이 했다.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전체 취업자 수는 한자릿수 증가에 그쳤으며, 취약계층인 임시·일용직 근로자의 감소세도 지속되고 있다.

이에 따라 참석자들은 어려운 고용상황을 조속히 개선하기 위해 현장에서 일자리가 하나라도 더 만들어질 수 있도록 △취약계층·지역·산업에 대한 맞춤형 일자리 창출 지원 확대 △민간 일자리 확충을 위한 투자활성화 노력 강화 △미래사업 선점을 위한 혁신성장 가속화 등을 의논했다.

특히 최근 최근 실업자수가 100만명이 넘고 취업준비생수가 73만명에 달하는 등 취약계층 고용이 엄중한 상황임을 감안, 맞춤형 일자리 지원을 강화해야 한다는 결론을 도출했다.

동절기에는 취업자수가 다른 기간에 비해 월평균 82만개가 감소하는 등 계절특성 상 일자리 공급이 크게 감소하는 만큼, 청년·신중년·어르신 등 계층별 맞춤형 일자리 공급을 확대하기로 했다.

재원은 이미 편성된 예산 중 불용이 예상되거나 전용이 가능한 예산 등을 적극적으로 활용하기로 했다.



정부는 이날 논의된 내용을 포함해 당정이 함께 고용대책을 마련 중에 있으며, 경제관계장관회의 등을 통해 내용이 구체화되는대로 발표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최근 일각에서 정부가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단기 일자리 창출을 압박하고 있다는 주장에 대해 정부는 시급히 추진이 필요한 사업의 수요를 파악한 것일 뿐 강압적인 지시나 압박은 없었다고 해명했다.

특히 공공기관 체험형 인턴 제도는 청년들에게 일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지난 2008년부터 시행된 제도로, 호응도가 높아 그간 지속적으로 확대·운영해 왔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올해에도 전체 공공기관에서 5000명 내외의 체험형 인턴을 추가 채용할 계획이다.
김윤호 기자 uknow@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