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강석진 의원, “PLS제도 5년간 시행 유예 필요”

농진청의 직권등록 농약 PLS 등록률은 고작 14%에 불과
직권등록 필요 농약 수 1만 1794개 중, 농진청 연내 1670개 직권등록 가능

입력 2018-10-12 16:55   수정 2018-10-12 16:55

강석진 의원1
강석진 의원.
강석진 자유한국당 의원(경남 산청·함양·거창·합천)은 12일 농업진흥청 국정감사에서 ‘PLS제도’ 시행 준비 부족의 문제점에 대해 강하게 비판했다. 강석진 의원이 이날 제시한 농림부의 ‘PLS제도(농약 허용물질목록 관리제도)에 대한 인식조사’결과 자료에 따르면 농민의 28.5%(10명중 3명)가 아직도 PLS제도에 대해 알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강석진의원은 “소면적 재배 작물분야에서는 병해충 발생이 중간인 105개 작물의 경우 등록이 필요한 농약 수는 7875개로 추정하고 있는데 이 가운데 1556개만이 등록된 상태이고 나머지 6319개는 등록이 안 된 상태”라며 “1670개를 연내 등록하더라도 등록율로 보면 고작 14%에 불과하다”며 PLS제도 준비 부족에 대해 비판했다.



강의원은 “더욱 문제인 것은 소면적 재배 작물이며 병해충 발생이 적다고 하지만 219개 작물의 경우에는 5475개의 농약 등록이 필요하나 현재 등록된 농약은 전무한 상태이다”고 말했다.

아울러, 강석진 의원은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17.9.26.)의 안전성조사 잔류농약 검출현황 분석예측 결과를 보면, 2019년 1월부터 PLS 전면 시행 시, 잔류농약으로 인한 농식품 부적합 건수가 9646건, 부적합률은 8.8%로, 적용 전 3.3%에 비해 두 배에 가까운 5.5%의 부적합률 상승을 예측하고 있다”고 밝혔다.

강석진 의원은 “그럼에도 농림부는 이런 결과를 무시하고 2017. 10. 12. PLS 도입 관련 언론보도에 대한 설명자료를 통해 예정대로 PLS 제도가 도입되어도 부적합률은 현행 수준과 비슷할 것이라고 발표하는 모순을 보였다. 이는 정부가 소관부처의 부적합률과 분석을 무시하는 처사다”라고 강하게 질타했다.

강의원은 “농약으로부터의 먹거리 안전의 필요성이야 더 말할 나위가 없겠지만 모든 것을 종합해볼 때 지금과 같은 준비상태로 당장 내년부터 PLS제도를 시행하는 것은 절대 무리이므로 최소 5년의 유예기간이 필요하다”며 PLS제도 5년 유예의 필요성을 강하게 주장했다.

세종=강철수 기자 knews1020@naver.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