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중부발전, ‘2018 세계표준의 날’ 국무총리표창 수상

발전5사 최초 국가표준화 대상 수상...국내·외 표준화 활동으로 우수 경영성과 창출

입력 2018-10-12 21:41   수정 2018-10-12 21:41

중부표준대상
한국중부발전 김호빈 기술본부장이 ‘2018년 세계표준의 날’ 국무총리표창을 수상받고 있다.(한죽중부발전 제공)


한국중부발전(박형구 사장)은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이 주최하고, 한국표준협회가 주관하는 ‘2018 세계표준의 날 기념 정부포상’에서 발전 산업 분야 표준화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발전5사 가운데 최초로 국가표준화 대상에서 국무총리 표창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국가표준화 대상에서 중부발전은 관리표준·기술표준 등 표준체계 고도화를 도모함으로써 4조1000억 원대의 매출과 품질경쟁력 확보, 고객만족도 향상, 중소기업 상생 협력 강화와 교섭력 확대 등을 통해 국가 시장경제 발전에 기여했다.

특히 중부발전 고유의 중소기업 해외동반진출 프로그램인 K-장보고 프로젝트를 통해 해외 정비시장 동반진출, GE 등 글로벌 발전설비회사 벤더등록을 추진했다. 또한, 1000MW 초초임계압 상용화 기술개발·실증 등 국책연구과제 개발 및 4차 산업혁명 기술혁신 신기술도입과 과학화 발전소 건설·운영 기술력 향상으로 국가 기술경쟁력 강화에 기여함으로써 그 가치와 공로를 인정받아 국무총리 표창을 수상하게 됐다.

박형구 사장은 “전 직원이 Higher Standards로 표준의 Global화를 목표 아래 열심히 일한 노력이 결실로 빛을 발했다”며 “앞으로도 체계적인 표준화를 지속하여 재생에너지 3020 목표 달성으로 글로벌 일류 에너지 기업 도약 및 국민에게 사랑받는 공기업이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양세훈 기자 twonews@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