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브렉시트·이탈리아 불안…원달러 환율 상승세

입력 2018-10-19 10:06   수정 2018-10-19 10:06

원달러 환율이 상승세다. 영국과 이탈리아 등 유럽에서 촉발된 불안 때문이다.

19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오전 9시20분 현재 전날보다 2.8원 오른 1138.0원을 나타냈다.



현재 유럽에서 나타나는 불안과 갈등 때문에 국제금융시장에는 위험자산을 회피하려는 경향이 나타나고 있다.



먼저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합의가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이 짙어지고 있다.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는 유럽연합(EU)이 아일랜드-북아일랜드 국경 문제 등 때문에 브렉시트 전환(이행)기간 연장을 제안했다고 지난 18일 밝혔다.



앞서 영국과 EU는 원활한 브렉시트 이행을 위해 내년 3월 영국이 EU를 떠나는 순간부터 2020년 말까지 21개월을 전환 기간으로 설정하기로 했는데, 이 기간을 늘리자고 제안했다는 것이다.

EU가 이탈리아 예산안을 거부할 것이라는 우려도 커지고 있다. 전날 EU는 재정적자를 큰 폭으로 늘린 이탈리아의 내년 예산안이 EU 예산안 규칙에서 전례 없이 벗어난 것이라고 경고했다.

미국 재무부가 환율보고서에서 중국의 위안화 절하를 경고한 데 이어 중국 인민은행이 또 한 번 위안화 환율을 큰 폭으로 절하해 고시하는 등 두 나라의 통화가치를 둘러싼 갈등도 여전하다.

전승지 삼성선물 연구원은 “위안화 약세에 더해 이탈리아 예산안 우려마저 나오는 등 전반적인 시장 불안에 원달러 환율도 상승 압력을 받을 것”이라며 “다만 달러당 1140원 부근에서는 수출업체 달러 매도 등이 나오면서 상단을 제한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홍보영 기자 by.hong2@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