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韓배상판결’에 발끈한 日, 보복에 험담까지

입력 2018-11-06 13:37   수정 2018-11-06 13:42
신문게재 2018-11-07 21면

징용피해자 배상판결에 日 강력 반발…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가운데)이 지난달 30일(현지시간) 한국 대법원이 일본 기업 ‘신일철주금’(옛 신일본제철)이 강제징용 피해자에게 배상해야 한다는 판결을 내린 것과 관련, 기자들을 만나 발언하고 있다. (AFP=연합)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 판결 이후 일본 정부가 보복성 조치에 착수했다. 일본의 외무상은 외신에 “한국 정부와 함께 일하는 게 어렵다”는 취지의 험담까지 했다.

6일 NHK 등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한국 정부의 조선업계 공적자금 지원을 이유로 세계무역기구(WTO) 제소 절차에 들어갔다. 일본 정부는 이와 함께 강제징용 배상 판결건을 국제사법재판소(ICJ)에 단독 제소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은 5일 블룸버그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배상판결 관련, “국제법에 기초해 한국 정부와 맺은 협정을 한국 대법원이 아무 때나 뒤집을 수 있다면 어떤 나라도 한국 정부와 일하는 게 어려울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수환 기자 ksh@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