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재계 남북경협 사업 '첫발'…"한반도 신경제 실현"

입력 2018-11-07 17:13   수정 2018-11-08 08:48
신문게재 2018-11-08 3면

KakaoTalk_20181107_164518182
재계가 한반도 비핵화를 통한 남북 경제관계 정상화를 촉구하며 장기적 관점의 남북경협 사업 준비에 나섰다.

7일 재계에 따르면 남북경협 사업 재개를 위해 기업들은 자체적으로 TF를 구성한 가운데, 최근 전국경제인연합회가 신설한 남북경제교류특위에 참여는 등 장기적인 준비 작업 작업에 나섰다.



이 같은 재계의 전략 변화는 현재로선 남북경협 사업 재개가 불투명한 상황이라는 점에 크게 작용하고 있다. 지난 4월 판문점 제3차 남북정상회담에 이은 6월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과 평양 제4차 남북정상회담 등으로 급진전되던 남북경협 재개 논의가 최근 미중 중거선거 결과 여파 등으로 차갑게 식고 있기 때문이다.

2018091901001593500073241
사진=전국경제인연합회.

 

이에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는 7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정몽규 HDC 회장(위원장)과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동북아평화협력특별위원장을 비롯 롯데·신세계·CJ·KT·한라·대우건설 등 기업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남북경제교류특별위원회를 공식 출범시키며 돌파구 마련에 나섰다.

기업들은 최근 미국 등 대내외 정치·경제적 여건 변화에 따라 대북 정책의 기조 자체는 크게 변하지 않지만, 속도는 예전보다 다소 느려질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있다. 이에 관점을 전환해 장기적인 대북사업 준비에 나서고 있다. 지난 9월 문 대통령의 평양 남북정상회담에 동행한 직후인 지난달 중국의 북한 접경지역을 시찰한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현재 대북제재가 진행 중인 만큼 북미협상과 남북대화 등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하는 등 최근 재계 안팎에 급속히 퍼지고 있는 신중론과 무관치 않다. 재계 내 남북경협사업에 대한 대응 기류가 이전보다 다소 변화했음을 읽을 수 있는 대목이다.

이에 재계는 문재인 대통령의 한반도신경제지도 구상에 적극 협력하는 한편 자체적으로 장기적인 로드맵 구상에 들어갔다. 일단 재계는 지난 ‘9월 평양공동선언’에 한반도 공동번영을 위한 철도·도로 구축 등 170조원 규모의 남북경협 사업 추진 상황을 모니터링 하며 향후 전략을 모색, 재수립 하겠다는 복안이다.  

 

KakaoTalk_20181107_164448021
정몽규 남북경제교류특위(HDC 회장) 위원장.

 

이를 위해 삼성물산·포스코(포스코대우)·GS·현대중공업·두산·LS·KT 등 남북경협 사업을 추진하는 기업들은 TF를 중심으로 전략 마련에 착수하는 한편 해당 사업 관련 현지 타당성 조사 검토 등 남북경협 비즈니스를 위한 준비작업에 집중하고 있다. 이와 함께 대한상의 등은 중국, 러시아 등과 연계한 남북경협 가능성에 대해서도 들여다보고 있다. 정몽규 남북경제교류특위(HDC 회장) 위원장은 “일단 남북 경제관계 정상화를 위한 경제계의 공통의견과 실천방안을 마련하는데 힘쓰겠다”고 밝혔다. 

 

박종준 기자 jjp@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