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LG유플러스 하현회 부회장 “차별화된 5G 서비스 위한 네트워크 구축 노력해달라”

입력 2018-11-08 09:30   수정 2018-11-08 18:10
신문게재 2018-11-09 18면

2018110901050005587
LG유플러스 하현회 부회장이 서울 노량진 네트워크 현장에서 기지국 설치 방위각 등을 확인하기 위한 스마트 얼라이너로 5G 서비스 시공 품질을 확인하는 모습.(사진제공=LG유플러스)
 

LG유플러스 하현회 부회장이 5G 상용화 준비가 한창인 네트워크 현장을 방문해 5G 네트워크 구축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8일 서울 노량진 5G 네트워크 구축 현장을 찾은 하 부회장은 LTE에 이어 5G에서도 경쟁력 있는 네트워크 구축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날 하 부회장은 “5G는 향후 10년간 성장의 동력이 되는 우리 통신업의 본질에 해당하는 부분”이라며 “4G 성공경험을 살려 가장 차별화된 5G 서비스가 제공되도록 네트워크 구축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말했다,



하 부회장은 일선에서 네트워크 구축에 한창인 직원들의 안전에 대해서도 말을 이었다. 하 부회장은 “추운 날씨에 5G 기지국을 설치해야 하는 현장 직원들에게 우선적으로 중요한 것은 안전”이라며 “겨울철 안전 장비 등을 재점검하고, 방한복 지급 시기를 당겨 추운 날씨 속 안전사고를 예방해 작업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하 부회장의 이번 현장 방문은 지난 8월 현장 중심 경영을 본격화한 이후 시작된 ‘현장 경영’의 일환이다. 그동안 하 부회장은 수도권 및 지방의 고객센터, 대리점, 연구개발센터까지 두 달 간 30여곳의 현장 근무지를 찾았다. 이 중 5G 기지국 설치 현장을 방문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편 LG유플러스는 다음 달 1일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과 일부 광역시를 중심으로 5G 전파를 발사, 내년 3월 이후에는 스마트폰을 통한 서비스를 시작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LG유플러스는 서울시 전역을 비롯 인천광역시, 경기 부천시, 고양시, 광명시, 하남시 등 11개 주요 도시 지역에 5G 장비를 구축하고 있다. 또한 장비 구축을 위해 하루 평균 400여명 이상의 네트워크 인력이 현장에 투입되어 최적의 설계 프로그램을 기반으로 서울 수도권에 최적화된 5G 네트워크를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선민규 기자 sun@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