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해수부, 선박연료유 환경규제 강화 시행령 개정안 입법예고 "미세먼지 저감 기대"

입력 2018-11-08 15:47   수정 2018-11-08 15:48

해양수산부는 오는 2020년 1월 1일부터 선박연료유 황 함유량을 현행 3.5%에서 0.5% 이하로 강화하는 내용의 해양환경관리법 시행령 일부 개정령안을 9일자로 입법예고한다고 8일 밝혔다.

이번 개정령안은 지난 2016년 10월 국제해사기구(IMO) 제70차 해양환경보호위원회에서 결정된 해양오염방지협약(MARPOL)을 국내법에 수용한 것으로, 현재 1.0에서 최대 3.5%인 국제 항해용 경유와 중유의 황 함유량 기준이 0.5%로 강화된다.



다만 국내에서만 운항되는 선박의 경우 관련 설비 교체 등 준비기간 부여를 위해 오는 2021년 이후 도래하는 정기적 검사일부터 개정 내용이 적용되며, 국내 항해용 경유는 현행대로 0.05%가 적용된다. 국내에서 경유를 사용해 운항하는 선박의 경우 이미 국제기준보다 강화된 기준을 적용해 왔다.

임현택 해양수산부 해사산업기술과장은 “선박에서 발생하는 황산화물은 미세먼지 발생의 주요한 원인”이라며 “이번 해양환경관리법 시행령 개정으로 선박에서 배출되는 미세먼지가 크게 줄어 대기질 개선효과도 기대된다”고 말했다.


전혜인 기자 hye@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