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LG ‘V40 씽큐’·‘사운드 바’ CES 최고혁신상 수상

입력 2018-11-09 10:43   수정 2018-11-09 10:56

LG전자가 내년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소비자가전전시회(CES) 2019’를 앞두고 최고혁신상 2개를 포함해 총 19개의 ‘CES 혁신상’을 수상했다.

9일 CES를 주관하는 미국 소비자기술협회(CTA)에 따르면 LG전자의 전략 프리미엄 스마트폰 ‘LG V40 씽큐(ThinQ)’는 CES 최고혁신상을 받았다. LG V40 ThinQ는 후면 3개, 전면 2개 등 5개 카메라를 장착한 국내 최초의 스마트폰이다. 169g의 무게와 7.7mm 두께로 6.4인치 이상 스마트폰 중 여전히 가장 얇고 가벼워 한 손으로 다루기도 쉽다.



‘LG 사운드 바’도 최고혁신상을 받았다. 뛰어난 편의성과 영국 명품 오디오 브랜드 메리디안 오디오의 기술이 더해진 뛰어난 사운드가 특징이다.

‘LG 올레드 TV’는 혁신상을 3개 받으면서 7년 연속 혁신상을 수상했다. 올레드(OLED·유기발광다이오드) TV는 스스로 빛을 내는 자발광 디스플레이를 기반으로 뛰어난 화질을 인정받고 있다. 얇게 제작하는 것도 가능해 기존 TV의 디자인을 뛰어넘는 가능성을 선보이며 2013년부터 매년 상을 받아왔다.

이외에도 프리미엄 LCD(액정표시장치) TV인 ‘LG 슈퍼 울트라HD TV’, 간편하게 의류를 관리할 수 있는 ‘트롬 스타일러’, 대용량 건조기, ‘LG 그램’, 초고화질 프로젝터 ‘LG 시네빔’, 실제 시계 바늘을 탑재한 스마트워치 ‘LG 워치 W7’ 등 전략제품이 골고루 수상했다. 조주완 LG전자 북미지역대표 부사장은 “혁신 기술을 담은 프리미엄 제품들로 시장을 지속 선도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봉철 기자 janus@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