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김창범 한화케미칼 부회장 "협력사 에너지 절감 동행할 것"

입력 2018-11-09 19:47   수정 2018-11-09 20:30

간담회1
지난 8일 경남 거제 벨버디어 리조트에서 개최된 에너지 상생 협력 간담회에서 김창범 한화케미칼 부회장과 협력사 대표가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제공=한화케미칼)

 

한화케미칼은 지난 8일 경남 거제에 위치한 벨버디어 리조트에서 15개 협력사 대표이사를 초청해 에너지 상생 협력을 위한 간담회를 진행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협력사의 에너지 절감에 실질적인 도움을 주기 위해 한화케미칼이 마련한 것으로, 한국에너지공단과 함께하는 ‘에너지 동행사업’의 일환이다.



이와 관련 한화케미칼은 지난 8월부터 에너지 컨설팅 전문 기관과 함께 협력사의 생산설비와 에너지 현황을 다각적으로 진단하고 개선을 지원하고 있다. 아울러 현장 진단 후 개선 방안이 도출되면 설비 투자에 필요한 자금 일부를 한화케미칼이 지원하는 자체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3개월 간의 컨설팅을 마친 3개 협력사의 진단 결과에 대해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각 사의 에너지 사용 현황, 문제점, 개선 방안, 개선 시 예상효과 등에 대해 참석자들의 열띤 토론이 이어졌다.

컨설팅을 받은 현명철 티앤에프 머트리얼즈 대표는 “에너지 경영에 대한 중요성을 깨달았고 개선 사항을 반영한다면 원가절감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특히 한화케미칼은 사업에 대한 소개와 함께 아직 참여하지 않은 다른 협력사도 적극 참여해 줄 것을 당부했다.

김창범 한화케미칼 부회장은 “에너지 관리는 제조업의 핵심 역량”이라며 “협력사가 최고의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힘을 보탤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상생의 파트너십을 바탕으로 대기업과 협력사가 함께 성장할 수 있는 상생 생태계 조성에 앞장설 것이며 협력사의 목소리에 더욱 귀를 기울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한화케미칼은 지난 해 사내에 ‘공생위(공정거래 및 상생협력 강화위원회)’를 조직해 불공정 거래 근절과 상생 협력에 힘을 쏟고 있다.

또 협력사 결제조건 개선, 기술 개발 협력 등의 다양한 분야에 실질적인 지원을 추진하며 협력사와의 상생을 지속적으로 도모해 오고 있다.


전혜인 기자 hye@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