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안양시, 고액체납자 강력한 행정조치 취한다.

입력 2018-11-09 18:53   수정 2018-11-09 18:53

사진
사진제공=안양시
안양시(시장 최대호)는 11월과 12월 두달 동안을 ‘2018 마무리 지방세·세외수입 체납액’ 특별정리기간으로 정해, 고액체납자에 대해 강력 조치할 방침이라고 9일 밝혔다.

이에 따라 부시장을 단장으로 하는 ‘지방세·세외수입 체납액 정리단’을 구성했다.



시는 이 기간 동안 500만 원 이상 지방세를 내지 않는 고액체납가정을 일일이 방문해 납부를 독려함과 동시에 차량번호 영치와 시 홈페이지 명단공개, 출국금지 등을 조치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체납자별 맞춤형 납부안내문을 발송하고 납부를 독려하는 캠페인도 전개할 계획이다.

시는 금년 들어 10월까지 채권자 대위소송과 압류, 번호판 영치, 책임징수제 운영 등을 통해 체납액 징수 목표액 242억원의 90%에 가까운 215억원을 거둬들이는 성과를 냈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세금납부는 국민의 신성한 의무라며 조세정의 실현을 위해 고질적 납세기피자에 대해서는 강력한 징수활동을 벌여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승원 기자 lbhlsw@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