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박민영·이승기·강소라·성시경, 제33회 골든디스크어워즈 MC 발탁

입력 2018-12-06 13:40   수정 2018-12-06 15:28

박민영-tile
(사진=골든디스크어워즈 제공)


박민영·이승기·강소라·성시경이 골든디스크어워즈 MC로 발탁됐다.



박민영과 이승기는 내년 1월 5일, 강소라와 성시경은 1월 6일 서울 구로구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리는 제33회 골든디스크어워즈 MC로 호흡을 맞춘다.

첫날인 디지털 음원 부문 시상식에는 올해 다방면에서 맹활약을 펼친 배우 박민영과 이승기가 낙점됐다. 박민영은 2014년 KBS 연기대상 MC로 진행 실력을 인정받았다. 이승기는 전년도에 이어 2년 연속 골든디스크어워즈 MC를 맡았다.

강소라와 성시경은 이번까지 3년째 골든디스크어워즈 음반 부문 진행을 맡는 공식 파트너다. 강소라의 순발력과 재치에 성시경의 차분한 진행 실력이 더해져 완벽한 MC 호흡을 자랑한다.

제33회 골든디스크어워즈는 2017년 12월 1일부터 2018년 11월 30일까지 발매된 음반 및 음원을 심사한다. 음반 판매량·디지털 음원 이용량 등 정량 평가로 대상, 본상, 신인상 후보를 꼽는다.

여기에 국내 대표 음원 유통사 관계자 및 가요 전문가 등 업계 전문가 6인으로 구성된 집행위원회와 방송사 음악프로그램 PD, 가요 담당 기자, 평론가 등 총 30인의 전문가 심사 점수를 더한 정성 평가를 진행해 최종 수상자를 결정한다. 부문별 후보는 오는 7일 골든디스크어워즈 공식 홈페이지에 공개한다.



시상식은 내년 1월 5~6일 양일간 오후 5시부터 JTBC·JTBC2·JTBC4를 통해 생중계된다.


김지은 기자 sooy09@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