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광주형일자리’ 아직 끝난 건 아니다…“광주시, '현대차 35만대' 설득전 벌일까”

입력 2018-12-06 16:02   수정 2018-12-06 17:28
신문게재 2018-12-07 2면

심의 미뤄진 '광주형 일자리' 합의안
지난 5일 오전 광주광역시청 중회의실에서 이용섭 시장이 ‘광주형 일자리’ 협상 잠정 합의안의 추인 여부를 심의할 노사민정협의회 하반기 본회의 연기를 선언한 뒤 자리를 뜨고 있다.(연합)

 

현대차가 광주시의 ‘광주형일자리’ 최종 협상안에 유감을 나타냈지만 ‘사업 포기’라는 초강수를 꺼내 들지 않은 것을 두고 아직 성공 여부를 기대하는 여론이 상당하다. 광주시는 여전히 정치권과 지역 민심, 노동계 등에 호소하며 현대차와의 협상을 포기하지 않고 있다. 광주시협상단은 이달 말까지 현대차를 설득하기 위해 다양한 협상 전략을 편다는 방침이다.

6일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광주시는 현대차를 다시 설득하기 위해 12월 내내 ‘삼고초려’에 가까운 협상전을 벌일 태세다. 현대차 또한 청와대와 정치권 등의 압박에 상당한 부담감을 안고 상황을 예의주시할 것으로 보인다. 당초 계획대로라면 광주시는 이날 문재인 대통령과 정재계 주요 인사들을 초청해 ‘광주형일자리’ 협상 조인식을 치를 계획이었다. 하지만 현대차가 수익성 악화 등 사업을 참여할 수 없는 무리한 조건을 내놓은 광주시에 ‘유감’이라며 거부권을 빼 들면서 조인식은 무기한 연기됐다.



업계 안팎에서는 ‘광주형일자리’에 대해 현대차가 ‘무산’을 선언하지 않은 만큼 향후 광주시의 협상 전략에 따라 다시 급물살을 탈 수 있다는 전망을 내놓고 있다. 현대차가 광주시의 추가 협상안에 대해 “타당성 측면에서 받아들이기 어려운 안”이라면서도 “광주시가 향후 신뢰를 회복할 수 있는 조치를 취해 투자협의가 원만히 진행될 수 있게 되기를 기대한다”며 추가 협상에 대한 여지를 남겼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향후 협상이 성사되려면 ‘노사 상생 발전 협정서’ 제1조 2항의 핵심인 ‘35만대 달성’ 문구가 다시 포함되거나 이에 상응하는 조치가 이뤄져야 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이는 광주시가 노동계와 했던 합의를 또 다시 번복해야 해 추가협상을 위한 상당한 시간이 필요해 보인다.


정치권의 관심도 뜨겁다. 청와대는 사실상 타결을 목전에 뒀던 광주형 일자리 투자협상이 난항을 겪게 된 것에 대해 ‘예의주시’ 하겠다는 메시지를 전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문재인 대통령이나 정부가 노사 양측을 설득하는데 나설 계획이 있느냐’는 취재진들의 질문에 “협상 주체의 노력을 지켜보고 있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한편 줄곧 ‘광주형일자리’를 반대한 현대차 노조는 기아차 노조, 민주노총과 연대해 이날 부분파업을 강행했다. 노조는 이날 국회 기자회견과 성명서 등을 통해 광주시와 현대차가 ‘광주형일자리’ 사업 자체를 무산시키거나 포기한 상태라 아니라 계획대로 부분파업을 벌였다고 설명했다. 

 

이재훈 기자 yes@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