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김정은 연내 답방’ 기대감 고조…정부, 다양한 시나리오 준비

입력 2018-12-06 16:15   수정 2018-12-06 16:17
신문게재 2018-12-07 4면

PKSKO2018092000055
평양정상회담 사흘째인 지난 9월 20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백두산 정상인 장군봉에 올라 손을 맞잡아 들어올리고 있다. (사진=평양사진공동취재단)

 

문재인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연내 답방 가능성이 있다고 밝히면서 역사적인 첫 서울 남북정상회담 시기에 조명이 집중되고 있다.

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G20 정상회의 기간인 지난 30일(현지시간)에 열린 한미정상회담에서 ‘평화의 모멘텀’이라는 말로 김 위원장의 답방 필요성에 공감했다.



또 문 대통령은 순방 기간 동안 김 위원장의 서울 답방을 구체화했다. 표현도 가능성이 ‘열려 있다’에서 가능성이 ‘있다’고 바뀌었다.

이에 김 위원장의 서울 답방은 사실상 ‘시간 문제’로 받아들여지는 분위기다. 다만 정확한 답방 날짜는 김 위원장의 최종 결단에 달려 있으며, 현재는 남북이 시기를 긴밀히 조율하는 상황인 것으로 보인다.

이런 분위기를 타고 국내에선 김 위원장 답방 날짜들이 거론됐다. 얼마 남지 않은 12월 중 13~14일, 18~20일, 30일~1월1일 등 다양한 날짜가 나왔다.

13~14일의 경우 이 기간에 서울타워 예약을 받지 말라는 협조 요청이 정부에서 있었다거나, 일부 호텔이 예약을 받지 않고 있다는 얘기 등이 근거로 제시되기도 한다.

18~20일의 경우 김정일 국방위원장 사망 7주기인 17일을 넘긴 직후라는 점에서 유력 시나리오로 거론된다. 21일부터는 북한이 한 해를 마무리하고 내년 계획을 세우는 총화 기간이라 자리를 비우기 어렵다.



일부에서는 이와 같은 사정으로 내년 초로 시기가 미뤄질 가능성이 있다고 본다.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은 “연내든 연초든 김 위원장의 답방 시기는 열려 있다”고 강조한 바 있다. 물론 내년 초 개최가 확실시 되는 제2차 북미정상회담에 앞서 서울 답방이 이뤄질 확률이 높다는 것이 현재의 중론이다.

이런 사정 때문에 청와대 내에서는 김 위원장의 답방이 ‘언제든’ 이뤄질 수 있도록 김 위원장 일행이 묵을 숙소나 방문할 장소 등을 두고 검토를 시작한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의 답방에서 북한이 최우선적으로 신경 쓸 부분은 경호 문제다. 문 대통령도 “그 부분은 우리가 철저하게 보장해야 한다”고 말한 바 있다. 결국 답방 날짜나 장소, 프로그램 등이 확정되더라도 남북이 완전히 합의된 후에야 공개될 것으로 보인다.


서예진 기자 syj.0210@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