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재건축 연한 채운 목동아파트 다시 들썩… 불확실성 많아 섣부른 투자는 금물

입력 2018-12-06 17:06   수정 2018-12-06 17:07
신문게재 2018-12-07 1면

 

 

clip20181206160401
지난 4일 목동 1~3단지 주민들이 서울시청 앞에서 종상향을 요구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사진=목동1~3단지 조건없는 3종환원 추진연합회)

 

 

목동 아파트 모든 단지들이 재건축 연한 30년을 채우면서, 재건축 이슈가 다시 수면위로 떠 오르고 있다.

6일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목동 신시가지 14 단지 전용 55㎡(12층)가 지난달말 8억5000만원에 실거래 됐다. 9·13 부동산대책 발표 후 얼어 붙었던 거래가 3개월 만에 재개되면서 재건축에 대한 기대감이 살아나고 있는 것이다.



그러나 부동산 전문가들은 목동 아파트 재건축이 불확실성이 너무 많아 섣부른 투자는 금물이라고 말한다.

우선 1년 넘게 이어져 온 1~3단지 종상향 이슈 등으로 재건축이 지체되고 있는 상황이다. 현재 목동지구에 있는 14개 단지 중 1~3단지는 2종 일반주거지역, 4~14단지는 3종 일반주거지역으로 지정돼 있다.

2종 일반주거지역에 속한 1~3단지는 서울시 규정상 재건축 때 용적률 200%를 적용받아 용적률을 250% 선으로 받을 수 있는 4~14단지에 비해 기대수익률이 한참 떨어진다.

양천구는 1~3단지가 3종 일반주거지역인데도 형평성에 맞지 않게 2종으로 분류됐다고 보고 원래 기준에 따라 목동 1~3단지를 기부채납 없이 3종으로 변경해 줄 것을 서울시에 요구했다. 그러나 서울시는 이를 반려한 상태다.

재건축 안전진단 강화도 재건축 사업에 브레이크를 거는 요소다.



정부는 무분별한 재건축 추진을 막겠다는 취지로 올해부터 재건축 시 진행되는 안전진단을 대폭 강화했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주거 환경은 40%에서 15%로, 시설노후도는 30%에서 25%로 완화하고 안전진단 평가의 핵심인 주거건물의 ‘구조 안전성’ 비중을 20%에서 50%까지 높였다.

이 기준이 적용된 후 안전진단에 통과한 단지는 8월 서초구 방배삼호 1~3차 아파트(D등급), 10월 구로구 오류동 동부그린아파트(D등급) 등 두 곳에 불과하다.

부동산 업계 관계자는 “지난해 재건축 연한이 도래하면서 사업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졌으나 1~3단지와 관련한 갈등이 길어지고 있다”며 “서울시가 종 상향을 허용하기까지 난관이 예상되며, 안전진단 통과에 대한 확실성도 없기 때문에 사업이 진행되기까지는 시간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동현 기자 gaed@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