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문대통령, 베트남 국회의장 접견…“베트남, 신남방정책 핵심파트너”

응언 의장 “신남방정책 환영·지지…한-아세안 가교 역할 할 것”

입력 2018-12-06 19:14   수정 2018-12-06 20:14

문 대통령, 응우옌 티 낌 응언 베트남 국회의장과 환담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오후 청와대에서 방한 중인 응우옌 티 낌 응언 베트남 국회의장을 만나 환담하고 있다. (연합)

 

문재인 대통령은 6일 청와대에서 문희상 국회의장의 초청을 받아 방한 중인 응우옌 티 낌 응언 베트남 국회의장을 접견, 양국 간 우호협력 관계 증진을 위한 방안 등에 관해 의견을 나눴다.

문 대통령은 “베트남이 신남방정책의 핵심파트너로서 ‘사람 중심의 평화와 번영의 공동체’를 만들어 나가고자 하는 우리 정부의 노력에 적극 협력하고 있는 것을 높이 평가한다”고 말했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우리 정부는 내년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통해 한-아세안 관계가 실질적으로 발전해 나갈 수 있도록 베트남측과 계속해서 긴밀히 협의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3월 베트남 국빈방문 이후 양국 정부가 활발한 고위인사 교류를 통해 후속 조치를 충실히 이행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양국 간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가 미래지향적으로 발전해 나가고 있다고 평가했다.

또 문 대통령은 올해 양국 간 인적교류가 지난달 이미 작년 규모를 넘어선 330만명을 기록했으며, 우리 기업의 대(對) 베트남 투자도 올해 상반기에만 작년 전체 투자액을 넘어서서 베트남은 우리의 3대 투자 대상국으로 부상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양국 간 교류·협력이 놀라운 속도로 발전 중”이라면서 “이러한 발전 추세가 이어지도록 응언 의장이 지속적인 관심을 갖고 지원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응언 의장은 한-베트남 양국이 정치·경제·인적교류 등 제반 분야에서 협력관계를 발전시켜 나가고 있음을 평가하면서, 양국 관계 발전을 위해 베트남 국회 차원에서도 적극 노력해 나가겠다고 했다고 김 대변인은 전했다.



응언 의장은 “베트남은 한국 정부의 신남방정책을 환영하며 적극 지지한다”며 “신남방정책의 핵심파트너로서 한-아세안 관계 발전의 가교 역할을 충실히 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베트남이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정착을 위한 우리 정부의 노력을 적극 지지하는 것을 높이 평가하고 앞으로도 변함없는 지지와 성원을 해 달라고 당부했다.

응언 의장은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위한 문 대통령의 지도력을 높이 평가한다”면서 “베트남은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정착을 위한 한국 정부의 노력을 계속해서 지지할 것”이라고 화답했다.


서예진 기자 syj.0210@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