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中, 美와의 무역전쟁 탓에 1년간 지수 24.6~33.2% 급락

입력 2018-12-29 13:56   수정 2018-12-29 13:56

글로벌 경제 전망 불투명(PG)
(사진=연합뉴스_
중국 증시가 올해 세계 주요국 증시 가운데 최악의 성적표를 냈다. 미국과의 무역전쟁 충격파에 고스란히 노출된 탓이다.

29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중국 증시의 벤치마크인 상하이종합지수는 올해 마지막 거래일이었던 전날 2493.90으로 거래를 마감했다. 이는 지난해 마지막 거래일 대비 24.6% 폭락한 값으로, 세계 주요국 증시 중 가장 큰 낙폭이다.



중국의 양대 거래소인 선전주식거래소의 선전종합지수도 올해 33.2% 급락했다. 이로 인해 중국 증시의 시가총액은 2조 4000억 달러 감소한 6조 3000억 달러로 줄었다.



국내총생산(GDP) 기준으로 세계 2위를 차지하고 있는 중국 증시의 시가총액은 지난 8월 일본 증시 시가총액보다 떨어지면서 4년 만에 시가총액 2위 자리를 뺏기기도 했다.

이는 올해 미중 무역 전쟁이 발발한 가운데 중국의 경기둔화 흐름이 뚜렷해지면서 투자 심리가 크게 위축된 데 따른 결과로 해석된다. 3분기 경제성장률이 글로벌 금융위기 때인 지난 2009년 1분기 이후 최저 수준인 6.5%까지 떨어지면서 중국의 경기 둔화 흐름이 이미 뚜렷해졌다는 평가다.



현재 미중 양국이 90일간의 휴전에 합의하고 무역협상을 진행 중이지만 타결 전망이 여전히 불투명한데다 중국의 경기 하방 우려는 날로 커지는 상황이어서 내년 중국의 증시 전망도 밝지 않다.

리원후이 화타이연합증권 애널리스트는 “증시는 한 나라의 경제적 건강성을 보여주는 바로미터일 때가 많다”고 지적했다.


이은혜 기자 chesed71@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