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100만톤 육박…日정부, 바다 방류 '고민 중'

입력 2018-12-29 15:40   수정 2018-12-29 15:40

후쿠시마 원전 내부 오염수를 담은 탱크<YONHAP NO-1320>
폐로 작업이 진행 중인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 내부에 있는 오염수 탱크의 모습. 사고 후 시간이 흐르면서 오염수 탱크의 개수가 늘어나 현재 90만톤의 오염수가 1천개 안팎의 물탱크에 들어가 발전소 한켠에 쌓여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 2011년 사고 후 폐로가 진행 중인 일본 후쿠시마(福島) 제1 원전에서 발생한 오염수가 100만 톤(t)에 육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29일 일본 요미우리 신문에 따르면 후쿠시마 제1 원전의 오염수는 지난 20일 현재 99만t으로, 내년 초 100만t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



도쿄전력은 오는 2020년 말까지 저장용 탱크 137만t 분량을 확보할 계획인데, 벌써 70% 이상이 오염수로 채워진 셈이다.

후쿠시마 제1원전의 원자로 건물 주변에는 고농도 방사성 물질에 오염된 물이 고여 있는데, 여기에 외부에서 들어온 물과 섞이며 그 양이 급격히 늘고 있다. 도쿄전력은 이를 정화한 뒤 대형 물탱크에 넣어 원전 부지에 쌓아놓고 있으며, 물탱크의 개수는 930개에 이른다.

하지만 오염수가 급증하며 보관할 곳이 부족할 수도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이처럼 오염수가 계속 쌓여가는 이유는 도쿄전력과 일본의 원자력 당국이 이를 어떻게 처리할지 결정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오염수의 처리 방식으로는 땅에 묻거나 증기로 조금씩 공기 중에 내보내거나 바닷물에 방류하는 등이 있는데, 방사능 오염 문제 때문에 어느 쪽도 쉽지 않다는 설명이다.

일본 정부는 오염수를 해양에 방출하는 쪽으로 고려하고 있지만, 후쿠시마현과 인근 지역 주민들 사이에서 반대 의견이 나오고 있다. ‘풍평피해(風評被害.소문으로 인한 피해)’만 키울 것이라는 이유다.



우리 정부의 이낙연 국무총리도 “일본 정부의 설명과 신중한 결정을 요망한다”고 말한 바 있다.


김수환 ksh@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